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미국 민주당 유력 대선 주자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탄핵 촉구를 보도하는 CNN 뉴스 갈무리.
 미국 민주당 유력 대선 주자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탄핵 촉구를 보도하는 CNN 뉴스 갈무리.
ⓒ CNN

관련사진보기

미국 민주당의 유력 대선 주자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탄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AP, CNN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9일(현지시각) 바이든 전 부통령은 뉴햄프셔주 로체스터에서 열린 집회에서 "우리의 헌법, 민주주의, 진실성을 지키기 위해 트럼프 대통령을 탄핵해야 한다"라며 "더 이상 그와 함께 갈 수 없다"라고 밝혔다.

외신은 바이든 전 부통령이 직접적으로 트럼프 대통령의 탄핵을 촉구한 것은 처음이라고 전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은 정의를 훼손하고, 의회 조사를 거부하며 자신을 기소했다"라며 "그는 전 세계와 미국민이 지켜보는 앞에서 취임 선서를 어기고 이 나라를 배신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민주주의를 어기는 것을 비롯해 재선을 위해서라면 무엇이든 하려고 할 것"이라며 "미국 역사상 그 어떤 대통령도 상상할 수 없었던 행동을 할 사람"이라고 비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곧바로 트위터에 "아들과 함께 미국 납세자들에게 피해를 주고 두 나라에서 수백만 달러를 갈취한 바이든이 나의 탄핵을 요구하는 것을 보니 한심하다"라며 "그는 대선 캠페인이 실패하면서 선택의 여지가 없었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7월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자신의 유력한 대선 맞수로 꼽히는 바이든 전 부통령에 대한 '뒷조사'를 요구했다는 의혹이 내부 고발자에 의해 폭로됐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아들이 몸담았던 우크라이나 기업이 검찰 조사를 받을 위기에 처하자 이를 무마하려 했다는 의혹을 받은 바 있다. 민주당은 트럼프 대통령의 요구를 불법적인 대선 개입과 권력 남용으로 규정하고 공식적인 탄핵 조사를 선언했다.

미국민 절반 이상 "트럼프 탄핵 찬성"
 
 <폭스뉴스>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탄핵 찬반 여론조사 갈무리.
 <폭스뉴스>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탄핵 찬반 여론조사 갈무리.
ⓒ 폭스뉴스

관련사진보기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의 기대와 달리 여론은 빠르게 돌아서고 있다. 폭스뉴스가 이날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51%가 트럼프 대통령이 탄핵이나 파면당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이는 지난 7월보다 9%포인트 오른 것이다.

특히 민주당 지지자(11%p), 공화당 지지자(5%p), 무당파(3%p) 등 정치적 성향을 떠나 모든 유권자 집단에서 탄핵 찬성 여론이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탄핵당하면 안 된다는 응답은 40%였고, 탄핵당해야 하지만 파면은 안 된다는 응답은 4%로 나타났다. 다만 공화당 지지자의 탄핵 찬성 응답은 13%에 그쳤다. 

이번 여론조사는 지난 6일부터 8일까지 전국 유권자 1003명을 대상으로 실시했으며 오차범위는 ±3%포인트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