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의 NHK 방송 인터뷰 갈무리.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의 NHK 방송 인터뷰 갈무리.
ⓒ NHK

관련사진보기

고노 다로 일본 방위상이 한일 국방 당국 간의 협력을 강조하며 정경두 국방장관과의 회담을 희망한다고 밝혔다.

고노 방위상은 18일 일본 NHK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언제 기회가 되면 한국 국방장관과 만나고 싶다"라며 "지금의 북한 정세 속에서 한일 간의 협력이 당연히 중요하기 때문에 제대로 의사소통을 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그는 한일 관계에 대해 "외무상 시절에는 강경화 외교장관이라는 좋은 파트너가 있었다"라며 "한일 관계를 새로운 높이로 끌어올리려는 참에 한국 대법원의 판결이 나와 매우 유감스럽다"라고 밝혔다.

최근 한일 갈등의 원인을 한국 대법원의 일제 강제징용 피해 배상 판결로 지목하며 거듭 비판한 것이다.

고노 방위상은 외무상 재임 당시 강제징용 판결이 한일 청구권협정 위반이라는 아베 정권의 주장을 대변하며 갈등을 주도해왔다. 특히 남관표 주일 한국대사를 불러 항의하며 "극히 무례하다"라고 면박을 주는 등 '외교 결례'를 범하기도 했다.

일본 언론에서는 아베 신조 총리가 당시 고노 외무상의 강경 대응을 높이 평가해 방위상에 기용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그러나 북한 비핵화를 위한 북미 실무협상 재개를 앞두고 한국 정부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ㆍ지소미아)을 종료하자 한국과의 국방 당국 간 정보 교류를 위해 관계 개선에 나서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그는 지난 12일 방위상 취임 기자회견에서도 "북한의 위협과 관련해 한미일의 연대가 매우 중요하다"라며 "한일 간의 연대도 중요하게 여길 필요가 있다"라고 강조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