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부마민주항쟁기념재단 송기인 이사장(신부)은 "부마민주항쟁 40주년을 맞이하는 올해에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것을 매우 환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송 이사장은 "국가기념일 지정을 계기로 부마민주항쟁의 진상규명과 피해자의 명예회복, 피해보상 등이 면밀히 이뤄지고 그 의미를 재평가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했다.

부마항쟁기념재단(아래 부마재단)은 17일 국무회의에서 부마민주항쟁이 국가기념일(10월 16일)로 의결된 것과 관련해, 송 이사징이 이같이 밝혔다고 전했다.

부마재단은 18일 오후 부마민주항쟁 발원지인 부산대학교에서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 환영 기자회견을 연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송기인 이사장을 비롯해 오거돈 부산광역시장, 김경수 경상남도지사, 허성무 창원시장 등이 참석한다. 이날 부마항쟁기념재단은 "부마민주항쟁이 40년만에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것에 대해 환영한다"는 입장을 발표한다.

부마재단은 "부마민주항쟁은 서슬퍼런 유신독재 시기인 1979년 10월 16일 부산대에서 시작한 민주항쟁으로, 18일에는 마산에서 시위가 떨쳐 일어나 유신체제의 종결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부마민주항쟁의 역사적 의미와 성과는 실로 놀라웠지만, 여타 민주화 운동들에 비해 현저히 저평가되어왔고, 한국 현대사 4대 민주화운동 중 유일하게 국가기념일로 지정되지 못하였다"고 덧붙였다.

앞서 부산광역시와 경상남도는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왔다.

부마재단은 2018년 8월에 창립했다. 부마재단을 비롯한 부산‧경남 지자체와 민주‧시민단체는 지난해 10월 '부마민주항쟁의 국가기념일 지정을 위한 범국민추진위원회'를 출범시켰고, 서명운동에 이어 올해 5월 '국가기념일 지정 촉구 대회'를 열기도 했다.
 
 10월 25일 오후 부산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 범국민 추진위원회’ 출범식에서 김지수 경남도의회 의장, 김경수 경남도지사, 오거돈 부산시장, 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장, 김석준 부산기교육감이 함께 했다.
 2018년 10월 25일 오후 부산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 범국민 추진위원회’ 출범식에서 김지수 경남도의회 의장, 김경수 경남도지사, 오거돈 부산시장, 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장, 김석준 부산기교육감이 함께 했다.
ⓒ 경남도청 최은준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