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백군기 용인시장
 백군기 용인시장
ⓒ 용인시

관련사진보기

  
백군기 용인시장이 강력 태풍 '링링'의 북상으로 베트남 출국 일정을 전격 취소했다. 

용인시에 따르면 백 시장은 태풍의 경과를 지켜본 후 베트남 방문 일정을 재조정할 계획이다. 6일 오후 현재 제13호 태풍 링링의 북상으로 전국 곳곳에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앞서 백 시장을 포함한 7명의 용인시 방문단은 6일부터 10일까지 4박 5일 일정으로 베트남 우호도시인 '꽝남시'를 방문할 계획이었다. 

방문단은 우호도시 체결 후 방문이 없었던 베트남 꽝남시와의 우호협력 활성화를 모색하는 한편 위령탑 참배 등을 통한 베트남전 참전 상처 교감,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20주년 기념식 및 국제대회도 참석한다는 일정이었다. 

용인시는 "태풍북상으로 인해 백 시장은 관련 일정을 잠정 취소하고 비상대기에 들어간 상태"라고 밝혔다. 이어 "현재 잠정 연기된 상태나 태풍의 향후 추이에 따라 관련 일정은 전면 취소될 수도 있을 것"이라며 "백 시장은 지역주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지역상황을 살펴볼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최강급 태풍 '링링'이 일본 오키나와 남서쪽 부근 해상에서 빠른 속도로 북상중이다. 토요일인 7일 오전 3시쯤 서귀포 서남서쪽 약 160㎞ 부근 해상을, 오후 3시쯤 서울 서남서쪽 약 140㎞ 해상에 있을 것으로 보인다. 제주도는 6일 오후, 남부지방은 6일 밤, 중부지방은 7일 아침부터 점차 태풍의 영향을 받을 전망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