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일본 입헌민주당과 국민민주당의 회파 결성 합의를 보도하는 NHK 뉴스 갈무리.
 일본 입헌민주당과 국민민주당의 회파 결성 합의를 보도하는 NHK 뉴스 갈무리.
ⓒ NHK

관련사진보기


일본의 제1야당 입헌민주당과 제2야당 국민민주당이 아베 정권에 대항하기 위해 '회파'(会派)를 결성하기로 했다.

일본 NHK에 따르면  20일 에다노 유키오 입헌민주당 대표와 다마키 유이치로 국민민주당 대표는 의회에서 회담을 열고 상·하원 격인 중의원과 참의원에서 공동으로 회파를 결성하기로 합의했다.

회파는 의회에서 공동의 정책을 추진하며 의정 활동을 함께 하는 그룹으로 이처럼 다른 정당끼리 회파를 결성하는 것은 드물다. 

에다노 대표는 "(국민에게) 아베 정권이 아닌 또 다른 선택을 보여줄 수 있다면 일본 정치를 크게 바꿀 수 있다고 생각한다"라며 "국민민주당의 지혜로운 결단에 경의를 표한다"라고 밝혔다. 

다마키 대표도 "야당이 함께 회파를 결성하는 것은 숫자의 힘을 내세운 자민당과 싸우기 위해 필수적"이라며 "자민당에 대항할 수 있는 선택을 국민에게 제시하는 첫걸음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야권이 오랜만에 중의원에서 세자릿수 의석을 확보하며 힘을 키웠다"라며 "앞으로 외교, 소비세 등 현안과 관련해 충실하게 논쟁에 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체 465석의 중의원에서 입헌민주당은 70석, 국민민주당은 39석을 갖고 있어 두 정당을 합하면 109석이다. 또한 참의원에서도 입헌민주당 32석과 국민민주당 21석을 합하면 53석이 된다. 다만 자민당이 각각 보유한 245석과 113석에 비하면 크게 부족하다. 

그러나 향후 활동에 따라 일본 공산당, 사회민주당 등 다른 야당들도 가세하면 아베 정권에 맞서는 대규모 야권 연대가 탄력을 받을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