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김창승

관련사진보기

 
ⓒ 김창승

관련사진보기

 
ⓒ 김창승

관련사진보기

 
ⓒ 김창승

관련사진보기

 
ⓒ 김창승

관련사진보기

 
ⓒ 김창승

관련사진보기


사람을 만나려거든 산으로 가라
겸손에 물든 사람은 산으로 간다
산길에서 마주치면 먼저 인사를 한다
안녕하세요, 수고하세요!
머리숙여 미소로 답하는 산으로 가라

꽃을 만나려거든 산으로 가라
손 흔들며 반겨주는 산으로 가라
정상이 가까울수록 꽃은 작아지나니
작아지면서도 강인한 꽃을 보려거든
산으로 올라 정상 밑까지만 가라

고립을 원하거든 산으로 가라
산과 산은 무원의 섬이되나니
혼자서 잠들고 혼자 깨어나 울다가
혼자서는 살 수 없다 느껴질 때까지
고립의 섬에 그대를 유폐시켜볼지라

산은 오를수록 부드러워 지나니
송곳처럼 모가나 아무데나 찔러보는 그대라면
몸과 몸을 기대어선 능선에 서서 볼지라
그대 가슴에 누구 한사람도 담을 수 없는
얼마나 옹졸하고 편협한 그대인지 알게되나니

자유가 되려거든 산으로 가라
바람은 바람으로 구름은 구름으로
서로 연연해 않나니 어떤 후회도 없나니
아낌없이 준자의 모습으로 훌훌 떠나가나니
그런 자유가 되려거든 산으로 가라

큰 무덤같은 산으로 가서
그대의 무망한 말도 속된 생각도
돌무덤에 꽁꽁 밟아 묻어놓고
올라갔던 몸뚱이 하나로 내려오는
깊고 깊은 지리산으로 가라

지리터리풀, 원추리, 물봉선,
노루오줌, 산오이, 미나리아재비,
둥근이질풀, 흰제비난초, 여로, 술패랭이꽃
돌아서는 길목마다 환호로 피어있는
그대의 응원처, 여름 지리산으로 가라

- 여름, 지리산에서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태그:#모이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지리산 아래, 섬진강가 용정마을로 귀농(2014)하여 몇 통의 꿀통, 몇 고랑의 밭을 일구며 산골사람들 애기를 전하고 있는 농부 시인입니다.

이 기자의 최신기사 [모이] 무궁화 삼천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