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중구의회 업무추진비 대전 중구의회 의장단 및 상임위원장단 업무추진비 사용 목록
▲ 중구의회 업무추진비 대전 중구의회 의장단 및 상임위원장단 업무추진비 사용 목록
ⓒ 김기석

관련사진보기

대전 중구의회가 업무추진비를 사용한 간담회가 모두 식당에서 이용돼, '식사추진비'라는 지적을 받고 있다.

<대전뉴스>에서 8대 중구의회가 시작 된 지난 해 7월부터 올 6월말까지 1년간 대전 중구의회 의장과 부의장, 상임위원장단(4명)의 업무추진비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이 밝혀졌다.

대부분의 의장단과 상임위원장들은 중구의회에서 지급된 업무추진비 카드를 통해 동료 의원과 직원 또는 출입기자들과 식사를 한 것으로 기록했다. 이는 명확한 규정위반은 아니지만 업무추진비를 사용할 수 있게 한 기본 취지에 맞는 것도 아니다.

의장단(2명)과 상임위원장(4명) 등 6명이 1년 동안 사용한 업무추진비는 의장 2400만원을 비롯해 모두 5769여만원에 이른다. 총 지출 건수 546건 중 35건을 뺀 511건(93.5%)이 간담회 명목의 식사비 지출로 모두 식당에서 치줄됐다. 금액으로도 의장 2039만원을 비롯해 모두 5146만 여원으로 전체 금액 대비 89.2%에 달한다.

지난 2012년 2월 제정된 '대전광역시 중구의회 업무추진비 공개에 관한 조례'에는 업무추진비 사용의 경우 '지방자치단체 업무추진비 집행에 관한 규칙'을 준용하도록 돼 있다.

지방자치단체 업무추진비 집행에 관한 규칙에 따르면 업무추진비는 '지방의회 의장단과 상임위원장단의 직무수행에 드는 비용과 지방의회의 의정활동을 수행하는데 필요한 비용'으로 돼 있다. 하지만 중구의회에서 사용한 업무추진비 내역을 보면 대부분 식당에서 '점심' 또는 '저녁'을 해결한 것으로 보인다.

식비를 뺀 나머지는 직원 축의금과 부의금, 명절 선물비, 축하화환, 산불피해성금 등으로 지출했다. 

업무추진비의 집행뿐만 아니라 사용 후 관리도 심각한 문제가 여전했다.

중구의회 의장단 및 상임위원장단은 대부분 업무추진비를 사용한 뒤 담당 직원에게 '언제, 어디서, 누구와, 왜' 사용했는지 여부를 알리지 않고 영수증만 전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영수증을 전달받은 의회 직원은 사실 관계 확인도 없이 '의정활동 수행을 위한 동료의원과 간담회'로 기입한 뒤 액수에 맞춰 인원을 배정하는 방법을 써 온 것으로 알려졌다.

일례로 지난 해 8월 17일 중구의회 업무추진비 사용 내역을 보면 '식사를 모두 의회 업무추진비로 해결한 의원'도 있다. 당일 운영위원장은 8명의 의원과 '000칼국수'에서 간담회를, 부의장은 4명의 동료의원과 '00횟집'에서 간담회를 행정자치위원장은 동료의원과 '00식당'에서 간담회를 가졌다.

중구의회 소속 의원이 12명이었다는 점을 감안한다면 2명 이상은 점심과 저녁 간담회에 모두 참석해 식사를 했거나 거짓으로 기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는 대목이다.

이에 대해 중구의회 관계자는 "중구의회에서 작성한 업무추진비 사용내역이 100% 사실은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며 "대부분 사용자들이 영수증만 제출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규정이 명확히 있으면 그것에 맞춰서 하면 되는데 그 자체가 없다"며 "의원들이 자의적으로 해석한 부분이 있다, 앞으로 관련 조례가 정비됐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대전참여자치시민연대에서는 지난 2012년 2월, 2010년 7월부터 2011년 12월까지의 중구의회 업무추진비를 분석한 뒤 비상식적으로 사용되고 있다며 개선을 촉구했으나 아직까지 시정되지 않고 있다.

덧붙이는 글 | 비슷한 기사가 대전뉴스(www.daejeonnews.kr)에도 실립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전지역 인터넷신문인 '대전뉴스(www.daejeonnews.kr)'기자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