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권성동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권성동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 김남권

관련사진보기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이 당 중앙윤리위원회(아래 당 윤리위)로부터 당원권 관련 징계 취소 결정을 받아 당협위원장 등 당직 자격을 회복하게 됐다. 1심 재판 결과에 따라 정계 은퇴도 고려한 것으로 알려진 권 의원은 최근 무죄 판결로 정치 재기 발판을 마련했다.

자유한국당 윤리위는 2일 강원랜드 채용비리 혐의로 기소 돼 재판을 받고 있는 권성동 의원(60. 강원 강릉)의 재심청구를 받아들여, 지난해 12월 내려진 지역위원장 박탈 등 당원권 관련 징계를 모두 취소했다.

이는 권 의원이 지난달 24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1심 선고 공판에서 검찰이 제기한 혐의에 대해 무죄를 선고 받은 뒤 당 윤리위에 재심청구를 한 것에 따른 결정이다.

자유한국당 당규에는 기소돼 직무정지 등 징계를 받은 당원의 재심요구가 있을 때 '정치탄압 등 상당한 이유가 있다고 인정되는 경우' 중앙윤리위원회의 의결을 거쳐 징계처분을 취소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권 의원은 지난 2018년 7월 16일 검찰 강원랜드특별수사단(단장 양부남)에 의해 기소되면서 정지됐던 당원권을 이번 당 윤리위 결정으로 모두 회복하게 됐다.

당원권이 정지되면 당내 각종 경선의 피선거권 및 공모에 대한 응모자격, 당협위원장 등 당직 자격을 상실하게 된다.

권 의원은 지난해 12월 비대위에 의해서 박탈됐던 강릉당협위원장직에도 곧 복귀 할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권 의원을 대신해 당협위원장직을 맡아왔던 김주선 변호사는 1심 선고 다음날 사의를 표하고 물러 나 강릉시당협위원장 자리는 공석이다.

내년 총선을 통해 4선 도전을 준비하던 권 의원으로서는 재판으로 인한 '당원권 정지'는 정치적 생명이 결정되는 최대 걸림돌이었다. 출마 자체가 불가능했기 때문이다.

이런 이유로 권 의원은 그동안 1심 재판 결과에 사활을 걸었다. 권 의원 측은 1심 선고에서 유죄가 나왔을 경우를 대비해, 한때 정계 은퇴도 고려했던 것으로 알려졌지만 최악의 시나리오는 피했다.

권성동 의원은 "당 윤리위원회가 동 사건이 명백히 정치검찰의 무리한 기소임을 인정하여 합리적인 결정을 내린 것에 대해 감사드린다"면서 "정치검찰을 이용한 야당탄압 시도에도 불구하고 저의 결백이 증명되었고, 그동안 제약받아온 정당한 정치적 활동이 회복된 만큼, 앞으로 더 열심히 당과 국가를 위해 일하겠다"고 밝혔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