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7일 베트남 하노이 메트로폴 호텔에서 진행한 단독회담과 만찬 소식을 28일자 1~2면에 사진과 함께 상세히 보도했다. 사진은 27일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이 밝게 웃으며 악수하고 있는 모습.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자료사진)
ⓒ 연합뉴스=로동신문

관련사진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우호적인 친서를 주고받았다고 밝혔다.

AP, AFP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24일(현지시각)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이란 추가 제재에 서명하며 김 위원장에게 보낸 친서와 관련한 질문에 서로 매우 우호적인 친서를 주고받았다(very friendly letter both ways)"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나의 생일(6월 14일)을 축하했다"라며 "서로 우호적인 친서가 오갔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우리는 매우 좋은 관계(very good relationship)를 갖고 있다"라고 거듭 밝혔다.

다만 두 정상이 주고받은 친서의 구체적인 내용이나 비핵화 협상과 관련한 제안이 담겨있는지는 공개하지 않았다.

지난 23일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이 보낸 친서를 받았다는 사실을 공개하면서 "(친서가) 훌륭한 내용을 담고 있어 만족했다"라며 "흥미로운 내용을 심중히 생각해 볼 것"이라는 반응을 전했다. 

이날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 최고 지도자를 포함한 이란 지도부에 추가 제재를 부과한 트럼프 대통령은 이란의 핵 포기를 촉구하며 이란이 "경이로운 미래(a phenomenal future)를 갖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북한에 대해서도 같은 말을 해왔다"라며 한국 방문을 앞두고 북한에 핵 포기에 대한 경제적 보상을 강조한 미국의 기존 입장을 거듭 확인했다.

미 국무부 "비건 대북특별대표, 27~30일 한국 방문"

트럼프 대통령은 오는 28~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최근 북한을 방문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만나고, 곧바로 한국을 방문해 문재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는다.

또한 이번 방한 기간에 남북 접경지인 비무장지대(DMZ)를 방문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져 어떤 대북 메시지를 보낼지 주목된다.

한편, 이날 미국 국무부는 스티븐 비건 대북특별대표가 27~30일 한국을 방문해 한국 당국자들과 만난 뒤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을 수행하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합류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