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현대중공업 법인분할 중단, 하청노동자 체불임금해결 촉구 울산지역대책위가 13일 오전 11시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대중공업노조의 14일 대행진을 지지하고 나섰다.?
 현대중공업 법인분할 중단, 하청노동자 체불임금해결 촉구 울산지역대책위가 13일 오전 11시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대중공업노조의 14일 대행진을 지지하고 나섰다.?
ⓒ 박석철

관련사진보기

 
현대중공업의 물적분할을 반대하며 부분파업을 이어가고 있는 현대중공업노조가 오는 14일 사실상 전면파업인 7시간 파업을 벌이고, 오전10시부터 현대중공업 정문에서 울산시청까지 18km 거리행진을 벌인다.

이는 지난 1987년 노동자대투쟁 때 노조설립자율화 등을 요구하며 벌인 거리행진에 버금가는 것으로 노조는 14일 약 2천5백명이 행진할 계획이라며 이를 '대행진'이라 칭했다. 

현대중공업노조는 13일 보도자료를 내고 "이번 행진은 현대중공업 경영진이 노동자와 아무런 논의도 하지 않고 일방적으로 법인분할을 추진하는 것에 항의하는 것"이라며 "주주총회장인 한마음 회관을 점거했으나 기습적인 장소변경으로 위법 날치기 주주총회 후 행정적인 절차를 진행하고 있는 회사측에 대한 항의"라고 밝혔다.

또한 "이번 법인분할이 대우조선 인수매각에서 비롯되었으므로 정부의 책임도 크기 때문에 뒷짐을 지고 있을 것이 아니라 노동자와 지역민의 요구를 해결하기 위해 적극 나설 것을 촉구한다"면서 "현대중공업 경영진은 더 큰 파국을 막기 위해서라도 논의을 만들고, 정부도 문제해결에 적극 나서길" 촉구했다.

대책위 "87년 노동자대투쟁 상징적 장면 재현"... 회사측 "노조간부 '고소·고발'"

노동계와 진보정당, 시민사회 등으로 구성된 현대중공업 법인분할 중단, 하청노동자 체불임금해결 촉구 울산지역대책위는 13일 기자회견을 열고 현대중공업노조의 14일 대행진을 지지하고 나섰다. 

대책위는 이날 오전 11시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87년 노동자대투쟁의 상징적 장면이 다시 재현되는 뜻 깊은 날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5월 31일 현대중공업의 법인분할 날치기 도둑 주총이 강행된 이후에도 노동자들의 파업 투쟁과 지역 주민들의 연대는 계속되고 있다"며 "내용과 절차상 하자가 있는 3분 30초만의 졸속강행 도둑 주총의 실체들이 속속 드러나며, 지역사회의 분노는 더욱 높아지고 있다"며 이같이 지지를 표명했다.

대책위는 아울러 주총 원천 무효 소송 '울산시민 지원단 모집' 활동도 전개한다고 밝혔다. 주주로서 무효 소송에 직접 참여하기 힘든 시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서명운동을 벌여 무효 소송을 지원하는 명단(탄원명단)으로 법원에 제출할 예정이다. 

한편 현대중공업 회사측은 13일 "법인분할 주주총회를 둘러싼 불법·폭력행위 등과 관련해 노조 간부 등 79명을 고소·고발했다"고 밝혔다.

회사는 사내소식지를 통해 "신원 확인 절차를 거쳐 불법 행위자 79명을 특정하고 모두 7건에 대해 경찰과 고용노동부 등에 고소·고발장을 냈다"며 "이미 경찰이 수사를 위해 출석요구를 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울산지역 일간지 노조위원장을 지냄. 2005년 인터넷신문 <시사울산> 창간과 동시에 <오마이뉴스> 시민기자 활동 시작. 사관과 같은 역사의 기록자가 되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