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경남)일반노동조합  경남에너지중부고객센터지회에서 투쟁 과정에 해고자가 발생한 가운데, 노동조합은  6월 12일 저녁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해고자 복직, 부당노동행위 분쇄 및 직접고용 쟁취 결의대회"를 열었다.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경남)일반노동조합 경남에너지중부고객센터지회에서 투쟁 과정에 해고자가 발생한 가운데, 노동조합은 6월 12일 저녁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해고자 복직, 부당노동행위 분쇄 및 직접고용 쟁취 결의대회"를 열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폭탄배당 중단하고 가스요금 인하하라."
"경남에너지는 민원기사를 직접고용하라."
"해고투쟁 승리하여 당당하게 복직하자."

6월 12일 저녁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100여명의 노동자들이 외쳤다.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경남)일반노조가 이곳에서 "해고자 복직, 부당노동행위 분쇄 및 직접고용 쟁취 결의대회"를 연 것이다.

창원지역 도시가스 점검 등 업무를 하고 있는 노동자들은 일반노조 경남에너지중부고객센터지회(아래 일반노조지회)를 결성했고, 이들은 지난 2월 28일부터 3월 22일까지 '2인1조 근무제'와 '인원충원', '성과제 폐지', '임금인상', '인권존중' 등을 요구하며 파업을 벌였다.

이들이 파업을 벌이는 도중 과반수 이상의 기업노조가 만들어졌고, 이에 일반노조지회는 파업을 철회하고 '사내투쟁'에 들어갔다. 경남에너지중부고객센터의 원청업체는 경남에너지다.

회사는 조합원 11명에 대해 징계하고 1명에 대해 해고했다. 징계 재심청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았고, 해고자는 경남지방노동위원회에 '부당해고 구제신청'을 준비하고 있다.

경남에너지는 창원을 비롯한 지역에 도시가스를 독점 공급하고 있다. 경남에너지는 매년 200억~300억원 수준의 순이익을 보장받고 있으며, 주가 배당도 엄청나서 2018년에는 630억원에 이르렀다.

에너지는 '공공재'이고, 업체는 필수공익 사업체다. 파업을 하더라도 필수요원은 업무를 봐야 하는 것이다.

도시가스 운영에 대해서는 경남도가 관련이 있다. 경남도가 '도시가스 공급비용'과 '고객센터 수수료' 등을 결정하는 것이다.

이날 집회가 경남에너지나 경남에너지중부고객센터 앞에서 열리지 않고 경남도청 앞에서 열린 이유도 그것 때문이다.

 
조용병 일반노조 사무국장은 "왜 경남도청 앞에서 집회를 여는지 궁금해 할 수 있다. 경남도에서 도시가스의 모든 것을 결정하기 때문이다"며 "노조에서 임금인상 등을 요구하는 교섭 자리에서 사측은 '우리는 힘이 없고 경남도에서 한다'고 했다. 도시가스 체계를 살펴 보았더니, 경남도가 모든 권한을 갖고 있다 시피하는 구조였고, 그래서 이곳에서 집회를 갖는 것"이라고 말했다.

일반노조지회는 그동안 경남도청 앞에서 1인시위, 촛불집회, 선전전 등을 열어 왔다.

김상빈 지회장은 경과보고를 통해 "파업을 결의하고 시작했던 날로부터 지금까지 많은 시간이 지나지는 않았다"며 "4개월이 채 지나지 않은 기간 동안 다친 동지, 해고된 동지까지 발생했다. 우리 옆에도 동지가 있다. 함께 웃으며 투쟁하겠다"고 했다.

류조환 민주노총 경남본부장은 "이 싸움은 혼자만 하는 게 아니다. 힘을 내자는 말을 한다"며 "경남에너지는 사모펀드로 많은 자금이 빠져 나가는 구조다. 경남도와 경남지사가 노동자들의 요구에 답을 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석영철 민중당 경남도당 위원장은 "조합원들이 잘 투쟁해서 다른 고객센터까지 조직해야 하고, 하나씩 하다 보면 결국에는 장악하게 될 것"이라며 "숫자는 적지만 투쟁해서 좋은 직장을 만들어 행복하게 살 수 있도록 하자"고 했다.

정대은 일반노조 위원장은 "에너지는 공공재다. 공공재는 개인이나 사모펀드에 넘겨서는 안된다. 공공재답게 운영이나 관리가 되어야 하고, 그래야 이윤이 시민들에게 돌아가게 된다. 에너지 정책의 근본을 바꿀 수 있는 투쟁을 해나가겠다"고 했다.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경남)일반노동조합  경남에너지중부고객센터지회에서 투쟁 과정에 해고자가 발생한 가운데, 노동조합은  6월 12일 저녁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해고자 복직, 부당노동행위 분쇄 및 직접고용 쟁취 결의대회"를 열었다.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경남)일반노동조합 경남에너지중부고객센터지회에서 투쟁 과정에 해고자가 발생한 가운데, 노동조합은 6월 12일 저녁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해고자 복직, 부당노동행위 분쇄 및 직접고용 쟁취 결의대회"를 열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경남)일반노동조합  경남에너지중부고객센터지회에서 투쟁 과정에 해고자가 발생한 가운데, 노동조합은  6월 12일 저녁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해고자 복직, 부당노동행위 분쇄 및 직접고용 쟁취 결의대회"를 열었다.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경남)일반노동조합 경남에너지중부고객센터지회에서 투쟁 과정에 해고자가 발생한 가운데, 노동조합은 6월 12일 저녁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해고자 복직, 부당노동행위 분쇄 및 직접고용 쟁취 결의대회"를 열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경남)일반노동조합  경남에너지중부고객센터지회에서 투쟁 과정에 해고자가 발생한 가운데, 노동조합은  6월 12일 저녁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해고자 복직, 부당노동행위 분쇄 및 직접고용 쟁취 결의대회"를 열었다.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경남)일반노동조합 경남에너지중부고객센터지회에서 투쟁 과정에 해고자가 발생한 가운데, 노동조합은 6월 12일 저녁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해고자 복직, 부당노동행위 분쇄 및 직접고용 쟁취 결의대회"를 열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