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12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정치 현안 관련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12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정치 현안 관련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우리 당에서도 하실 일이 많다. 신중하게 판단해주시기를 바란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강원 춘천시)이 같은 당 홍문종 의원(경기 의정부시을)의 탈당을 만류했다. 최근 홍문종 의원은 집회 현장 및 언론 인터뷰 등을 통해 '탈당 후 대한애국당 입당' 메시지를 던지고 있다. 지난 8일에는 집회에서 그는 "곧 한국당 평당원 수천 명과 탈당 선언을 할 것"이라고 말했고, 11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서는 "보수 대통합의 길을 밖에 나가서 주도하겠다"라고 밝혔다.

조원진 대한애국당 대표 역시 "홍문종 의원 외에도 한국당 여러 의원이 탈당 준비를 하고 있다"라고 언급한 바 있다.

보수통합 강조하면서도 애국당행은 '부정'

이에 한국당 내 대표 친박(친박근혜) 중 한 명인 김진태 의원이 12일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김 의원은 이 자리에서 한국당이 소위 '태극기 세력'을 끌어안아야 한다며, 보수통합을 강조하면서도 본인의 대한애국당행을 부정했다.

김 의원은 "홍문종 의원이 탈당을 고민하는 것으로 아는데 신중히 생각해주기를 바란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홍문종 의원이 태극기세력을 끌어안아야 한다고 주장하는 그 취지에는 동의한다"라면서도 "방법론은 다를 수가 있다"라고 선을 그었다.

방법론의 구체적인 차이를 묻는 말에 "홍문종 의원이 지금 어떻게 하겠다고 밝힌 게 없지 않나"라며 "그런 상황에서 뭐라고 말씀드릴 수가 없다, 탈당까지 고민한다고 하면 그건 좀 신중해야 할 것이라는 차원에서 드린 말씀"이라고 답했다.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또한 홍문종 의원이 태극기 세력을 중심으로 한 신당 창당을 제안한 데 대해서도 "뭘 어떻게 하겠다는 건지, 구체적으로 들어본 적이 없다"라고 답했다. 다만 "우리 한국당과 대한애국당이나 태극기 세력이 다 합쳐야 한다고 하면 반대할 이유가 없다"라고 덧붙였다. "한국당과 애국당이 합쳐서 그걸 신당이라고 하면, 반대할 필요가 없다"라는 것이었다.

김진태 의원은 홍 의원이 대한애국당으로 가더라도 보수 정계 개편에 큰 영향은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홍문종 의원이 대한애국당으로 간다고 하더라도, 동조할 의원이 많지 않을 것으로 생각한다"라고 정리했다. 조원진 대한애국당 대표가 '5명 정도 섭외됐다'라고 주장한 데 대해서도 "그동안 조원진 대표의 말을 그대로 다 믿는다면, 지금 대한애국당은 한 30명쯤 돼야 한다"라면서 "그 정도로 답변을 대신하겠다"라고 웃어넘겼다.

본인은 '섭외된' 5명 중 한 명이 아닐뿐더러, 홍문종 의원과 함께 대한애국당으로 갈 생각도 없다는 뜻을 에둘러 표현한 것으로 풀이된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2014년 5월 공채 7기로 입사하여 편집부(2014.8), 오마이스타(2015.10), 기동팀(2018.1)을 거쳐 정치부 국회팀(2018.7)에 왔습니다. 정치적으로 공연을 읽고, 문화적으로 사회를 보려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