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박원순 서울시장과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3일오후 서울 시청에서 서울시 산하 서울연구원과 민주당 산하 민주연구원의 공동연구협약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과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3일오후 서울 시청에서 서울시 산하 서울연구원과 민주당 산하 민주연구원의 공동연구협약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더불어민주당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3일 박원순 서울시장을 만나 "박 시장은 우리 당의 소중한 자산이고 정책의 보고이며 아이디어 뱅크"라고 한껏 치켜세웠다.

양 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시청에서 민주연구원과 서울연구원 간의 정책협약을 맺기에 앞서 박 시장을 만나 "시장님이 부임하면서 생활정치, 우리 정치가 나아가야 될 국민 밀착형 생활정책이 생생하게 많이 시도되고 정착되고 있다. 박 시장께 인사드리러 왔고 한수 배우러 왔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양 원장은 "정책 측면에서도 저희 연구원이 서울시의 축적된 정책성과를 공유하고 배우고 당이나 다른 광역단체에도 공유될 수 있으면 하는 마음에서 서울시에 청을 드렸고 협약을 통해 함께 교류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박 시장도 "민주당 당원의 한 사람으로서 민주연구원과 서울연구원의 정책 연대는 민생 안으로, 시민 안으로 들어갈 수 있는 일"이라며 "이번 협약이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 서울시의 트라이앵글을 이룰 수 있는 시발점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화답했다. 이날 회동에는 백원우 민주연구원 부원장과 서왕진 서울연구원장이 배석했다.
  
 박원순 서울시장과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3일오후 서울 시청에서 서울시 산하 서울연구원과 민주당 산하 민주연구원의 공동연구협약에 앞서 환담을 하고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과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3일오후 서울 시청에서 서울시 산하 서울연구원과 민주당 산하 민주연구원의 공동연구협약에 앞서 환담을 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양 원장은 취임 이후 전국 광역단체들이 운영하는 싱크탱크들과의 업무 협약을 추진했고, 이중 박원순 서울시장과 이재명 경기지사를 이날 동시에 방문했다.

양 원장의 행보는 서울연구원의 '미세먼지 시즌제' 등 지방정부 싱크탱크가 발굴한 유의미한 정책 대안들을 전국화 하고 더 나아가 총선을 겨냥한 공약으로까지 발전시키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전국 17개 광역자치단체 중 서울과 경기 등 11곳은 자체 연구원이 있고 대전·세종과 광주·전남, 대구·경북은 공동 연구원을 운영하고 있다. 총 14개의 지방 싱크탱크 중 민주당 소속 단체장이 있는 12곳은 민주연구원과 업무 협약에 응하기로 한 상태이지만, 자유한국당 이철우 지사가 있는 대구·경북연구원과 무소속 원희룡 지사의 제주연구원은 응답을 하지 않은 상태다. 양 원장은 "(2곳도) 답이 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지난 주 서훈 국정원장과의 만찬 회동이 보도된 후 양 원장의 운신의 폭이 줄어들지 않겠냐는 전망이 나왔다.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3일오후 서울 시청에서 서울시 산하 서울연구원과 더불어민주당 산하 민주연구원의 공동연구협약에 앞서  박원순 시장과의 환담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3일오후 서울 시청에서 서울시 산하 서울연구원과 더불어민주당 산하 민주연구원의 공동연구협약에 앞서 박원순 시장과의 환담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내일신문>이 여론조사회사 디오피니언에 의뢰해 1~2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는 양 원장과 서 원장의 회동에 대해 '권력기관이 선거에 개입하려 한 것으로 의심된다'는 응답(47.3%)이 '사적인 모임에서 만난 것이므로 문제 없다'(35.3%)보다 12.0%포인트 높게 나오기도 했다.

이런 논란에도 아랑곳없이 양 원장은 여당의 잠재적 대선주자인 박원순 시장과 이재명 경기지사를 잇달아 만났다. 양 원장은 시청을 나서면서 "정치적인 해석을 하지 말아달라"고 당부했지만, 양 원장의 거침 없는 정치 행보가 계속 이어질 것임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양 원장은 "서훈 원장을 만난 것이 (더 이상의 논란 없이) 끝났다고 생각하냐"는 기자의 질문에 "알아서 생각하시라"며 말을 아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