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원내대책회의 주재한 나경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원내대책회의 주재한 나경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4일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은 새 원내지도부에 협상자율권을 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즉,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의 국회 정상화 노력을 방해하고 있는 것은 자신들이 아니라, 청와대와 민주당 내 일부 세력이란 주장이다.

지난 22일 민주당 의원총회 결과를 비판한 것이기도 하다. 당시 민주당은 ▲ 선거제도 개혁·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검경수사권조정 패스트트랙 처리에 대한 사과 ▲ 국회선진화법 위반 관련 고소 고발 철회 등 한국당의 국회 정상화 요구 조건들을 거부했다.(관련기사 : "패스트트랙 사과? 한국당 요구 들어줄 필요 없다"  )

이에 대해 나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당을 보면 국정의 무한책임을 지는 집권여당이 아니라 권력은 얻되, 책임감은 없는 집권야당인 것 같다. 오직 총선 전략만 분주하게 챙기는 '반(反)민생·이념정당의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국회 정상화의 가장 큰 적은 집권여당 내의 이념강화와 선명성 투쟁이라고 본다"며 "(지난 22일) 여당 의총 당시 '민생회복을 위해 그 무엇도 할 수 있다는 진지한 자기성찰과 반성은 볼 수 없었다"고 덧붙였다.

민주당이 자신들을 국정운영 파트너로 인정하지 않는 것 아니냐며 이인영 원내지도부의 협상력을 의심하기도 했다. 그는 "집권여당의 당대표(이해찬)가 한 말처럼, 여당을 도둑놈 대하듯 박멸집단으로 생각한다면 국회도, 민생도 후순위로 두는 것 아닌가"라며 "청와대의 하명, 그리고 여당 내 깊숙이 흐르는 이념투쟁과 선명성 강조 등은 결국 여당 원내지도부에게 운신의 폭을 좁아지게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국회 정상화 실무협상을 맡고 있는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도 "대통령이 추가경정예산안 처리를 6번이나 강조했다고 하는데 여당에서 답이 없다. 과연 국정을 책임지는 여당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민주당의 결단을 요구했다.

그는 특히, "여당이 의총 이후에도 아무런 결정을 못 내리고 있는 것은 청와대의 결제를 기다리고 있기 때문"이라며 "여당 원내대표의 정치력 부족에 따른 국회 파행 장기화를 국민들은 지켜보고 있다. 국회 정상화가 늦어지는 게 모두 한국당 탓이라고 덧씌우는 일을 그만하길 바란다"고 주장했다.
 

댓글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