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고양시는 경력과 전문성을 갖춘 50세 이상 퇴직 인력인 신중년을 대상으로 한 '지역밀착형 서비스 일자리사업'을 시행한다.
 고양시는 경력과 전문성을 갖춘 50세 이상 퇴직 인력인 신중년을 대상으로 한 "지역밀착형 서비스 일자리사업"을 시행한다.
ⓒ 고양시

관련사진보기

 
고양시(시장 이재준)가 경력과 전문성을 갖춘 50세 이상 퇴직 인력인 신중년을 대상으로 한 '지역밀착형 서비스 일자리사업'을 본격 시행한다고 24일 밝혔다.

이에 따라 고양시는 올해 2월 고용노동부 공모사업에 선정된 바 있는 장애인 재활지원 매니저, 시민과 함께하는 축제 디렉터, 경영지원 매니저 등 고양시가 직접 수행하는 17개 세부사업에 신중년 전문인력 43명을 선발했다.

이번에 선발된 인력은 장애인 주간보호 및 발달 장애인 지원센터, 보건소, 창업 및 미디어센터 등에 파견·배치돼 시민들을 위해 올해 연말까지 7개월 동안 지역서비스를 펼칠 예정이다.

아울러 시가 직접 수행하는 사업 외에 (사)대한노인회통합취업지원센터 등 별도 수행기관을 통해 실시되는 청소년 학습보조 및 진로상담, 노인여가 건강관리사 등의 선발이 예정돼 있다.

'신중년 경력활용 지역서비스 일자리사업'은 풍부한 경력과 전문성을 갖춘 5060세대인 신중년을 대상으로 지역서비스 일자리를 창출해 신중년들의 지역사회에 대한 역할을 강화하고 소득창출의 기회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