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6일 직원남용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해 재판부로부터 ‘무죄’를 선고받은 뒤 변호인, 지지자 등과 손을 잡고 기뻐하고 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6일 직원남용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해 재판부로부터 ‘무죄’를 선고받은 뒤 변호인, 지지자 등과 손을 잡고 기뻐하고 있다.
ⓒ 최경준

관련사진보기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6일 직원남용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해 '무죄'를 선고받은 직후, "비 온 뒤에 땅이 더 굳어진다"며 앞으로 도정에 전념하겠다는 의사를 피력했다.

수원지법 성남지원 제1형사부(부장판사 최창훈)는 이날 오후 3시 이재명 지사에 대한 1심 선고 공판을 열어 '친형 강제진단' 사건과 관련한 형법상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와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 '검사 사칭' 및 '대장동 개발업적 과장' 사건과 관련한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에 대해 전부 무죄를 선고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6일 직원남용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해 ‘무죄’를 선고받은 뒤, 지지자들을 향해 손을 흔들어보이고 있다. 100여 명의 이재명 지지자들은 '이재명! 이재명!'을 연호하며 함께 기뻐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6일 직원남용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해 ‘무죄’를 선고받은 뒤, 지지자들을 향해 손을 흔들어보이고 있다. 100여 명의 이재명 지지자들은 "이재명! 이재명!"을 연호하며 함께 기뻐했다.
ⓒ 최경준

관련사진보기

 
재판부는 최대 쟁점인 '친형 강제진단' 사건에 대해 "이재명 지사의 직권남용으로 보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또 이재명 지사에게 제기된 '대장동 개발업적 과장' 혐의에 대해 "허위사실 공표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검사 사칭' 사건에 대해서도 "'판결이 억울하다'는 평가적 표현"이라고 말해, 혐의가 없다는 취지로 설명했다.

이재명 "재판부에 깊은 감사와 존경 표한다"

법정을 나온 이재명 지사는 기자들과 만나 "사법부가 인권과 민주주의의 최후 보루라는 사실을 확인해 준 우리 재판부에 깊은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어 "우리 도민들께서 저를 믿고 기다려주셨는데 제가 우리 도민들의 삶을 개선하는 큰 성과로 반드시 보답드리겠다"며 "지금까지 먼 길 함께해 주신 우리 동지들, 지지자 여러분, 앞으로도 서로 함께 손잡고 큰길로 계속 함께 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6일 직원남용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해 ‘무죄’를 선고받은 뒤, 지지자들의 응원을 받으며 법원을 나서고 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6일 직원남용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해 ‘무죄’를 선고받은 뒤, 지지자들의 응원을 받으며 법원을 나서고 있다.
ⓒ 최경준

관련사진보기

 
'향후 검찰의 항소가 예상된다'는 질문에는 "그냥 맡겨야죠, 맡기고..."라며 "'비 온 뒤에 땅이 더 굳어진다' 이런 말을 믿고 열심히 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25일 이재명 지사에 대한 결심 공판에서 '직권남용 혐의'에 대해 징역 1년 6개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해 벌금 600만 원의 지사직 상실 형량을 구형했다. 검찰은 이날 법원의 '무죄' 선거에 대해 항소하겠다는 뜻을 보였다.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밥을 좋아합니다. 술을 더 좋아합니다. 근데, 밥이나 술 없이는 살아도 사람 없이는 못 살겠습니다. 그래서 기자 하나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