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화하는 이해찬-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신임 원내대표가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문재인정부 출범 2주년 기념 굿즈 런칭 행사에서 대화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신임 원내대표가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문재인정부 출범 2주년 기념 굿즈 런칭 행사에서 대화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와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이 정부 관료들이 제대로 움직이지 않는다며 답답함을 토로한 것으로 11일 알려졌다.

전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정청 을지로 민생현안회의에 나란히 참석한 이 원내대표와 김 실장이 회의 시작에 앞서 나눈 대화로, 대화 내용은 방송사 마이크에 고스란히 녹음됐다.

회의는 민주당 을지키는민생실천위원회(을지로위원회·위원장 박홍근)의 출범 6주년을 맞아 당정청의 유기적 협업을 강조하는 자리였다.

이 원내대표가 먼저 "정부 관료가 말 덜 듣는 것, 이런 건 제가 다 해야…"라고 말했다.

이에 김 실장은 "그건 해주세요. 진짜 저도 2주년이 아니고 마치 4주년 같아요. 정부가"라고 답했다.

국토교통부 사례를 구체적으로 언급하기도 했다.

이 원내대표는 "단적으로 김현미 장관 그 한 달 없는 사이에 자기들끼리 이상한 짓을 많이 해…"라고 했고, 김 실장은 "지금 버스 사태가 벌어진 것도…"라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또 "잠깐만 틈을 주면 엉뚱한 짓들을 하고…"라고 했다.

두 사람의 대화는 방송사 마이크가 켜져 있는 것을 뒤늦게 알아챈 뒤 끝났다. 김 실장은 "이거 (녹음)될 거 같은데, 들릴 거 같은데…"라고 했다.

이와 관련,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공직자는 개혁의 주체가 돼야지 대상이 되면 안 된다. 장수는 부하의 사기로 승리한다"며 "청와대 정책실장이 '공직자들이 2기가 아니라 4기 같다'고 말한 것은 스스로 레임덕을 인정하는 꼴"이라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그 말이 사실이라면 집권 2년이건만 4년 같게 만든 책임은 누구에게 있나"라며 "청와대도 일하는 곳이지 평가·군림하는 곳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