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020년 1월 서울 종로구 숭인동 베니키아 프리미어 동대문 호텔에 들어설 청년주택의 조감도.
 2020년 1월 서울 종로구 숭인동 베니키아 프리미어 동대문 호텔에 들어설 청년주택의 조감도.
ⓒ 서울시 제공

관련사진보기

 
서울 시내의 관광호텔이 직장인‧대학생들을 위한 청년주택으로 변모한다.

청년주택 대상지는 2015년 12월 15일 건립 후 관광호텔로 운영중인 베니키아 프리미어 동대문 호텔. 서울시는 이 호텔이 있는 종로구 숭인동 207-32번지의 '역세권 청년주택' 사업에 대한 도시관리계획(숭인지구단위계획) 변경 결정을 9일 고시하기로 했다.

'역세권 청년주택'은 서울시가 용도지역 상향, 용적률 완화, 절차 간소화, 건설자금 지원 등을 제공하면 민간사업자가 대중교통중심 역세권에 주거면적 100%를 임대주택(공공민간)으로 지어 만19세~만39세 무주택 청년들에게 우선 공급하는 정책이다.

작년 말 서울시는 도심 공실을 주거 용도로 전환해 청년과 신혼부부에게 공급한다고 밝히고, 중‧대형 업무빌딩은 청년주택으로 소형 업무빌딩은 사회주택 같은 공유주택으로 공급하는 방안을 발표했다. 베니키아 호텔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서울시 역세권 청년주택 건립 및 운영기준'이 개정(2019년 12월 26일)된 후 첫 사례가 된다.

지하3층, 지상18층 규모의 베니키아 호텔은 신혼부부용 주택 2호를 제외한 총 236호의 객실이 직장인‧대학생들을 위한 1인가구용 주택으로 조성된다. 지하 1‧2층과 지상 2층에는 체력단련실, 북카페 같이 입주민 공동의 편의시설이 마련된다. 청년주택은 올 하반기 공사에 들어가 9월 입주자 모집 공고를 한 뒤 내년 1월 준공 후 입주를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류훈 서울시 주택건축본부장은 "경제활동이 집중되는 도심 내 업무용 빌딩의 공실이나 호텔을 역세권 청년주택으로 변경해 청년들에게는 직장에서 가까운 주택을 공급하고 침체됐던 도심에는 활력을 불어넣겠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