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기현 대전시의원은 30일 오후 대전시의회 대회의실에서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정기현 대전시의원은 30일 오후 대전시의회 대회의실에서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 대전시의회

관련사진보기

 
대전광역시의회 정기현 의원(더불어민주당, 유성3)은 30일 오후 대전시의회 대회의실에서 중대재해기업처벌법제정연대, 민주노총대전지역본부와 공동으로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에는 대전한화공장, 태안화력발전소, CJ 등 최근 대전충청지역에서 발생한 사고 유가족이 참석, 사고 원인 제공자인 기업의 처벌 및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의 필요성에 대해 이야기 했다.

이 자리에서 정 의원은 "대전한화공장을 비롯한 기업들의 '안전관리 부실'로 근로자들의 소중한 생명이 위협받고 있다"며 "사고 원인을 명명백백하게 규명하여 철저한 재발방지 대책이 수립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정부와 국회에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을 촉구하고, 위험물 취급시설 등에 대한 안전점검 등 지방자치단체에서 할 수 있는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