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018년 서울시의 노숙인 실태조사 결과, 시내의 노숙인이 5년 전보다 22.8% 줄었다.
 2018년 서울시의 노숙인 실태조사 결과, 시내의 노숙인이 5년 전보다 22.8% 줄었다.
ⓒ 서울시 제공

관련사진보기

 
서울시의 노숙인 숫자가 5년 전에 비해 크게 줄어드는 경향을 보인다. 노숙인 4명 중 1명은 부채 증가로 인한 신용불량·파산자인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시가 서울시복지재단·서울노숙인시설협회와 공동으로 2018년 실태조사를 한 결과, 전체 노숙인 수(3478명)가 5년 전 4505명에 비해 22.8%가 감소했다. 유형별로는 거리 노숙인이 731명·시설 노숙인은 2747명이었고, 성별로는 남성 2741명·여성 732명, 성별 미상(거리 노숙인 중 침낭·이불에 숨어있어 성별 파악이 어려운 경우) 5명이었다.

서울시는 2013년부터 광역지방정부 중 유일하게 매년 계절별 노숙인 실태조사를 하고 있다. 2018년 조사는 그해 5월 4일부터 12월 7일까지 2~3개월 단위로 자정부터 새벽 3시까지 거리나 시설에서 취침 또는 취침 준비를 하는 노숙인 상대로 일시에 실시됐다. 

노숙인 실태조사 중 10월 한 달 동안 450명(거리 노숙인 100명, 시설 노숙인 350명)의 설문 조사도 병행했는데 노숙인들의 평균연령은 54.6세, 평균 노숙 기간은 11.2년이며 노숙 시작 연령은 42.3세, 직업 있는 자가 51.2%로 나타났다. 노숙하게 된 결정적 계기에 대해 응답자들은 부채 증가로 인한 신용불량·파산(24.1%), 본인 이혼 등 결혼 관계 해체(12.8%), 알코올의존증(11.1%) 등의 답을 내놓았다. 

서울시는 매년 실태조사 결과를 토대로 노숙인 자립 지원을 위한 중기 종합계획을 수립했는데, 2023년까지 노숙인의 30%를 사회에 복귀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을 목표로 설정했다.

정신질환 등으로 시설 입소를 거부하거나 단체생활에 적응하기 어려운 거리 노숙인들에게는 고시원 월세를 지원하여 개별 주거를 유지하도록 하거나(임시 주거 지원), 임대주택과 복지서비스를 결합한 지원주택에 입주하도록 하는(지원주택 사업) 등 '주거 우선 지원'에 중점을 두고 있다. 올해에는 900명에 대해 임시 주거를 지원하고 지원주택을 늘려 100호를 추가 지원할 예정이다.

김병기 서울시 자활지원과장은 "서울시는 실태조사와 종합계획을 바탕으로 노숙인 자립 지원 정책을 효과적으로 추진하여 노숙인들이 더 나은 삶을 살고자 하는 의지를 회복하여 지역사회 주민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태그:#노숙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