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상남도가 청년 주택 임차보증금 이자 지원 사업을 25일부터 시행한다. 이번 사업은 청년들의 주거비 부담 경감을 위해 경남도가 청년들에게 전세자금 대출을 도와주고 대출에 대한 이자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대출은 최대 9000만 원까지, 이자는 3000만 원까지 3%를 지원한다.

대출이율은 전국 최저 수준인 3.1~3.32%이며, 임차보증금이 3000만 원 이하일 경우 경남도의 이자 지원을 더하면 청년들이 부담할 이율은 0.1~0.32%로 줄어든다. 무주택 청년들의 대출이율이 평균 5%대란 걸 감안할 때 청년들이 3천만 원을 대출받게 되면 월 12만 5000원의 대출 이자가 월 2500원까지 낮아진다.

이번 사업은 도내에 주소를 두거나 대출 신청 후 1개월 이내에 전입신고가 예정된 만 19~34세의 무주택 청년이 보증금 1억 원 이하, 전용면적 60㎡ 이하의 주택을 임차할 경우 지원한다.

윤난실 경상남도 사회혁신추진단장은 "도민의 세금이 허투루 사용되지 않도록 하고, 최소한의 예산으로 최대의 효과를 내는 정책을 만들어 내는 것이 행정에서 할 일이다"라고 말했다. 문의/055-211-4783.

태그:#청년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