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0.75평에서 붓을 든 사람들 - 선(線) 위에 선(立)' 분단체제의 아픔을 고스란히 품고 살아온 장기수들이 감옥 안팎에서 써내려간 붓글씨 전시회 '0.75평에서 붓을 든 사람들 - 선(線) 위에 선(立)' 개막행사가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관훈동 라이프러리 아카이브에서 열렸다. 4.27판문점선언 1주년을 맞아 인권재단 사람과 인권운동사랑방이 주최하는 전시회에는 고 류낙진, 박성준, 석달윤, 고 신영복, 안승억, 오병철, 고 이구영, 고 이명직, 이준태 9명의 50여 작품이 4월 30일까지 전시된다.(월요일 휴관)
▲ [오마이포토] "0.75평에서 붓을 든 사람들 - 선(線) 위에 선(立)" 
ⓒ 권우성

분단체제의 아픔을 고스란히 품고 살아온 장기수들이 감옥 안팎에서 써 내려간 붓글씨 전시회 '0.75평에서 붓을 든 사람들 - 선(線) 위에 선(立)' 개막행사가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관훈동 라이프러리 아카이브에서 열렸다.

4.27판문점선언 1주년을 맞아 인권재단 사람과 인권운동사랑방이 주최하는 전시회에는 고 류낙진, 박성준, 석달윤, 고 신영복, 안승억, 오병철, 고 이구영, 고 이명직, 이준태 9명의 50여 작품이 4월 30일까지 전시된다.(월요일 휴관) 
   
'0.75평에서 붓을 든 사람들 - 선(線) 위에 선(立)' 분단체제의 아픔을 고스란히 품고 살아온 장기수들이 감옥 안팎에서 써내려간 붓글씨 전시회 '0.75평에서 붓을 든 사람들 - 선(線) 위에 선(立)' 개막행사가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관훈동 라이프러리 아카이브에서 열렸다. 4.27판문점선언 1주년을 맞아 인권재단 사람과 인권운동사랑방이 주최하는 전시회에는 고 류낙진, 박성준, 석달윤, 고 신영복, 안승억, 오병철, 고 이구영, 고 이명직, 이준태 9명의 50여 작품이 4월 30일까지 전시된다.(월요일 휴관)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관훈동 라이프러리 아카이브에서 열린 "선 위에 선" 개막행사.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0.75평에서 붓을 든 사람들 - 선(線) 위에 선(立)' 분단체제의 아픔을 고스란히 품고 살아온 장기수들이 감옥 안팎에서 써내려간 붓글씨 전시회 '0.75평에서 붓을 든 사람들 - 선(線) 위에 선(立)' 개막행사가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관훈동 라이프러리 아카이브에서 열렸다. 4.27판문점선언 1주년을 맞아 인권재단 사람과 인권운동사랑방이 주최하는 전시회에는 고 류낙진, 박성준, 석달윤, 고 신영복, 안승억, 오병철, 고 이구영, 고 이명직, 이준태 9명의 50여 작품이 4월 30일까지 전시된다.(월요일 휴관) 한 관람객이 고 신영복 교수의 작품을 살펴보고 있다.
 한 관람객이 고 신영복 교수의 작품을 살펴보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0.75평에서 붓을 든 사람들 - 선(線) 위에 선(立)' 분단체제의 아픔을 고스란히 품고 살아온 장기수들이 감옥 안팎에서 써내려간 붓글씨 전시회 '0.75평에서 붓을 든 사람들 - 선(線) 위에 선(立)' 개막행사가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관훈동 라이프러리 아카이브에서 열렸다. 4.27판문점선언 1주년을 맞아 인권재단 사람과 인권운동사랑방이 주최하는 전시회에는 고 류낙진, 박성준, 석달윤, 고 신영복, 안승억, 오병철, 고 이구영, 고 이명직, 이준태 9명의 50여 작품이 4월 30일까지 전시된다.(월요일 휴관) 배우 문근영씨의 외할아버지인 고 류낙진씨의 작품 '百鍊剛(백련강)' - 「시경(詩經)」에 나오는 精金百鍊出紅爐 梅經寒苦發淸香 (정금백련출홍로 매경한고발청향)에서 따서 쓴 말로 ‘좋은 쇠는 뜨거운 화로에서 백번 단련된 다음에 나오며 매화는 추운 고통을 겪은 후에 맑은 향기를 발한다’는 뜻.
 배우 문근영씨의 외할아버지인 고 류낙진씨의 작품 "百鍊剛(백련강)" - 「시경(詩經)」에 나오는 精金百鍊出紅爐 梅經寒苦發淸香 (정금백련출홍로 매경한고발청향)에서 따서 쓴 말로 ‘좋은 쇠는 뜨거운 화로에서 백번 단련된 다음에 나오며 매화는 추운 고통을 겪은 후에 맑은 향기를 발한다’는 뜻.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0.75평에서 붓을 든 사람들 - 선(線) 위에 선(立)' 분단체제의 아픔을 고스란히 품고 살아온 장기수들이 감옥 안팎에서 써내려간 붓글씨 전시회 '0.75평에서 붓을 든 사람들 - 선(線) 위에 선(立)' 개막행사가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관훈동 라이프러리 아카이브에서 열린 가운데, 통일혁명당 사건으로 20년 옥고를 치른 오병철씨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4.27판문점선언 1주년을 맞아 인권재단 사람과 인권운동사랑방이 주최하는 전시회에는 고 류낙진, 박성준, 석달윤, 고 신영복, 안승억, 오병철, 고 이구영, 고 이명직, 이준태 9명의 50여 작품이 4월 30일까지 전시된다.(월요일 휴관)
 통일혁명당 사건으로 20년 옥고를 치른 오병철씨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0.75평에서 붓을 든 사람들 - 선(線) 위에 선(立)' 분단체제의 아픔을 고스란히 품고 살아온 장기수들이 감옥 안팎에서 써내려간 붓글씨 전시회 '0.75평에서 붓을 든 사람들 - 선(線) 위에 선(立)' 개막행사가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관훈동 라이프러리 아카이브에서 열린 가운데, (일명) '안동 일가족 간첩사건'으로 8년 옥고를 치른 안승억씨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4.27판문점선언 1주년을 맞아 인권재단 사람과 인권운동사랑방이 주최하는 전시회에는 고 류낙진, 박성준, 석달윤, 고 신영복, 안승억, 오병철, 고 이구영, 고 이명직, 이준태 9명의 50여 작품이 4월 30일까지 전시된다.(월요일 휴관)
 (일명) "안동 일가족 간첩사건"으로 8년 옥고를 치른 안승억씨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0.75평에서 붓을 든 사람들 - 선(線) 위에 선(立)' 분단체제의 아픔을 고스란히 품고 살아온 장기수들이 감옥 안팎에서 써내려간 붓글씨 전시회 '0.75평에서 붓을 든 사람들 - 선(線) 위에 선(立)' 개막행사가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관훈동 라이프러리 아카이브에서 열린 가운데, 통일혁명당 사건으로 13년 옥고를 치른 박성준씨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4.27판문점선언 1주년을 맞아 인권재단 사람과 인권운동사랑방이 주최하는 전시회에는 고 류낙진, 박성준, 석달윤, 고 신영복, 안승억, 오병철, 고 이구영, 고 이명직, 이준태 9명의 50여 작품이 4월 30일까지 전시된다.(월요일 휴관)
 통일혁명당 사건으로 13년 옥고를 치른 박성준씨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0.75평에서 붓을 든 사람들 - 선(線) 위에 선(立)' 분단체제의 아픔을 고스란히 품고 살아온 장기수들이 감옥 안팎에서 써내려간 붓글씨 전시회 '0.75평에서 붓을 든 사람들 - 선(線) 위에 선(立)' 개막행사가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관훈동 라이프러리 아카이브에서 열렸다. 4.27판문점선언 1주년을 맞아 인권재단 사람과 인권운동사랑방이 주최하는 전시회에는 고 류낙진, 박성준, 석달윤, 고 신영복, 안승억, 오병철, 고 이구영, 고 이명직, 이준태 9명의 50여 작품이 4월 30일까지 전시된다.(월요일 휴관)
 오병철씨가 사용한 붓, 벼루 등이 전시되어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