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남 진주의 한 아파트에 사는 40대 남성이 자신의 집에 불을 내고 흉기를 휘둘러 5명이 사망했다. 사진은 경찰 과학수사대가 출동해 수사하고 있는 모습.
 경남 진주의 한 아파트에 사는 40대 남성이 자신의 집에 불을 내고 흉기를 휘둘러 5명이 사망했다. 사진은 경찰 과학수사대가 출동해 수사하고 있는 모습.
ⓒ 류재수

관련사진보기

 
경남 진주에서 방화·흉기 난동 사건이 벌어져 12세 아동을 비롯해 5명이 사망하고 10여 명이 부상을 입었다.

사건은 17일 오전 4시 30분경, 진주시 가좌동 한 아파트에서 벌어졌다. 이 아파트 4층에 살던 ㄱ(42)씨가 본인 집에 불을 낸 뒤 계단을 통해 대피하는 주민들에게 흉기를 휘둘렀다. 

이 과정에서 12세 아동(여)과 65세 여성, 74세 남성, 그리고 아직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30대 여성, 60대 여성이 사망했다. 10여 명은 부상을 입었다. 화재는 20여 분만에 진화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ㄱ씨와 한때 대치하다 전기충격기를 쏴 붙잡았다.

"피의자 묵비권 행사중... 과거 정신병력 있어"

ㄱ씨의 정확한 범행 동기는 아직 파악되지 않고 있다. 경남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아직 범행 동기가 파악되지 않고 있다"며 "피의자는 묵비권을 행사하고 있다. 과거에 정신병력이 있었다고 한다"고 했다.

검거 직후 ㄱ씨가 "임금 체불 때문에 그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이는 사실이 아닐 가능성이 높다. 경남지방경찰청 관계자는 "피의자는 직업이 없었던 것으로 확인되어 임금체불은 처음에 횡설수설 했던 것 같다"며 "질문에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아 아직 알 수 없다"고 했다.

ㄱ씨는 이 아파트에서 혼자 살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사건이 일어난 아파트 입구를 통제하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경남 진주의 한 아파트에 사는 40대 남성이 자신의 집에 불을 내고 흉기를 휘둘러 5명이 사망했다. 사진은 불이 난 아파트.
 경남 진주의 한 아파트에 사는 40대 남성이 자신의 집에 불을 내고 흉기를 휘둘러 5명이 사망했다. 사진은 불이 난 아파트.
ⓒ 류재수

관련사진보기

 

한편 경남도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이날 오전 경남도청에서 박성호 도지사 권한대행 주재로 긴급대책회의를 열어 피해자 보호 대책 등을 논의했다.

박성호 권한대행은 "이번 사건으로 많은 피해자가 발생한 만큼, 피해를 입은 분들에 대한 지원과 심리적 피해지원 등을 위한 행정국·재난안전건설본부·복지보건국·소방본부 등 관련 부서를 중심으로 조속히 긴급 지원대책반을 구성해 진주시와 협조해서 피해자에 대한 보호와 지원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주문했다.

박 권한대행은 "해당부서에서는 경찰 등 유관기관과 긴밀한 협조 관계를 구축하여 사고내용, 피해상황 등에 대한 신속한 정보와 현장상황을 파악하라"고 지시했다.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