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관평동과 송강동, 신탄진 등 대전의 북부지역 주민들이 악취로 인해 고통을 호소하고 있는 가운데, 대전시가 북대전 지역 악취저감을 위한 TF팀을 본격 가동했다.

대전시는 악취로 인해 불편을 겪고 있는 북대전 지역 시민들의 악취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15일 오후 4시 환경녹지국 회의실에서 '악취저감 TF팀' 회의를 개최했다.

대전시에 따르면 TF팀은 최근 들어 악취배출원의 증가와 악취영향지역의 확대로 북대전 지역 시민들의 불편이 가중됨에 따라 환경기초시설별 악취저감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지난달 25일 구성됐다.

TF팀은 대전시 5개부서와 자치구(유성구, 대덕구) 환경부서의 팀장들로 구성됐으며, 시설관리 부서에서는 악취저감 대책을 수립·추진하고, 환경부서에서는 악취발생 우려지역 순찰 및 점검을 맡고, 보건환경연구원은 악취 오염도 검사 및 악취 실태 조사한다.

이날 TF팀 회의에서는 환경에너지사업소, 바이오에너지센터 등 환경기초시설별로 악취저감을 위한 개선 계획에 대한 논의, 하절기 악취상황실 운영 방법에 대한 시․구간 협의 및 주민 건의 사항에 대한 집중 토의가 진행됐다.

회의결과, 환경에너지사업소에서는 소각장 2호기의 백필터를 전면 교체하기로 하고, 음식물광역자원화시설과 바이오에너지센터에서는 배출구 악취 측정 횟수를 늘려 모니터링을 강화하기로 했으며, 테크노펌프장에서는 탈취설비를 증설하고 밀폐하기로 하는 등 악취를 줄이기 위한 다양한 방법을 수립․추진하기로 했다.

하절기 악취상황실 운영은 민원이 급증하는 7월부터 4개월 동안 운영하려던 계획을 1개월 앞당겨 6월부터 10월까지 5개월에 걸쳐서 대전시·유성구·대덕구 합동으로 24시간 운영하기로 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