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전국공무원노동조합 부산지역본부 조합원들이 4월 15일 아침 오거돈 부산시장의 출근 저지를 위해 시청 후문 앞에 서 있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 부산지역본부 조합원들이 4월 15일 아침 오거돈 부산시장의 출근 저지를 위해 시청 후문 앞에 서 있다.
ⓒ 공무원노조

관련사진보기

 
전국공무원노동조합(위원장 김주업, 이하 공무원노조)은 '일제 강제징용 노동자상'을 강제철거한 부산시에 대해 "절대 용납할 수 없다"며 오거돈 부산시장의 사과와 원상복구를 촉구했다.

공무원노조는 4월 15일 낸 입장문을 통해 "부산시의 강제징용노동자상 침탈행위를 절대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공무원노조 부산본부는 "부산시의 행위를 불법적이고 후안무치한 행태로 규정"하고 이날 아침 부산지역 시민사회와 함께 오거돈 시장의 출근 저지 투쟁을 벌이기도 했다.

공무원노조는 "이번 사태는 부산시의 월권과 오만으로 빚어졌다"며 "부산시는 시민사회와 구청의 민주적 합의를 존중하고 지원하기는커녕 불법으로 몰아 철거에 나섰다"고 했다.

노동자상 건립을 두고 논란을 빚다가, 부산 동구청과 강제징용노동자상건립을위한특별위원회는 지난 11일 정발 장군 동상 옆 쌈지공원에 노동자상을 세우기로 합의했던 것이다.

공무원노조는 "노동자상은 어두운 과거에서 희망과 평화를 상징하는 미래를 향해 한발씩 나아가겠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며 "과거 청산만이 아닌 미래를 위해, 노동자의 인권 존중을 위해 건립되는 강제징용노동자상이 얄팍한 정치적 계산으로 폄하되거나 방해되어서는 안 된다"고 했다.

공무원노조는 "노동자상의 건립과 부지선정은 온전히 부산시민의 선택으로 보장되어야 함을 다시 한 번 강조한다"고 했다.

공무원노조는 "노동자상 침탈 행위를 친일 행위로 규정할 것"이라며 "부산시의 공식적인 사과와 피해 보상은 물론 정부 또한 일제 식민지역사에 대한 올바른 해결에 나설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공무원노조는 "이 땅의 모든 양심세력과 연대하여 주권 국가의 권리와 의무를 다하는 투쟁에 나설 것임을 다짐한다"고 했다.

부산시는 지난 4월 12일 오후 부산 동구 초량동 정발 장군 동상 앞 인도에 있던 노동자상을 기습적으로 철거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