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5일(미국 현지시각) 워싱턴D.C. 국회의사당에서 신년 국정연설을 하고 있는 모습.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자료사진)
ⓒ 연합뉴스=EPA

관련사진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5세대(5G) 초고속 이동통신 네트워크를 주도하겠다고 선언했다.

AP, CNN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각) 백악관에서 열린 5G 상용화 관련 연설에서 "5G 경쟁은 반드시 미국이 이겨야 한다"라며 "이를 위해 매우 과감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안정적인 5G 네트워크는 21세기 미국의 번영과 국가 안보를 위한 절대적으로 중요한 연결 고리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미래의 이 강력한 산업에서 다른 나라가 미국을 능가하는 것을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며 "우리는 쉬어서는 안 되며, 경주가 끝나려면 아직 멀었다"라고 말했다.

"민간 주도로 접근, 정부가 돈 쓸 필요 없어"

앞서 미국은 버라이즌이 세계 최초의 상용화 서비스를 준비했으나 한국 이동통신 3사가 지난 3일 오후 11시 일부 고객을 상대로 서비스를 개시하면서 2시간 차이로 세계 최초 타이틀을 뺏기고 말았다.

미국 버라이즌은 4일 오전 1시부터 일부 지역에서 5G 서비스를 시작했으며 전국 단위의 서비스는 1년 이상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 연방통신위원회(FCC)는 5G 네트워크를 확산하고 교외 지역에 초고속 광대역 통신망을 구축하기 위해 향후 10년간 200억 달러(약 22조7400억 원) 이상을 투자하겠다는 계획을 세워 놓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초고속 통신망 구축은 미국인이 일하고 배우며 의사소통하는 방식을 변화시킬 것"이라고 강조였다.

그러나 "우리의 접근 방식은 민간이 주도하는 것이며 정부가 나서서 많은 돈을 쓸 필요는 없다"라고 말하며 주파수 경매 등을 통해 민간으로부터 투자 비용을 마련하겠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그는 "정부가 직접 투자하고 주도하는 선택지도 있지만 그렇게 하고 싶지 않다"라며 "그런 방식은 좋지도 않고 빠르지도 않다"라고 주장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