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주수 의성군수
 김주수 의성군수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의성은 고려 건국초기에 홍술장군이 성을 지키다 전사한 곳입니다. 태조 왕건이 의로운 성이라고 해서 의성이라고 이름이 붙었습니다. 의성은 마늘과 사과, 자두, 복숭아, 쌀 등 전국 농산물 생산에서 1위를 차지하는 품목이 많은 살기 좋은 지역입니다."

경북 의성은 지난해 평창에서 열린 동계올림픽 당시 '팀킴'으로 불리며 메달을 딴 여자국가대표 컬링팀이 있는 도시로 유명해졌다. 전국 생산량 1위인 마늘의 도시로도 알려져 있다.

하지만 가장 빨리 소멸할 지방자치단체로 꼽히고 있다. 의성군은 서울시 면적의 2배가량 되지만 인구는 5만3000여 명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인구고령화가 급격히 진행되면서 지난해 한국고용정보원이 발표한 소멸위험지수에서 전국 1위로 지목되기도 했다.

김주수 의성군수는 지방소멸위기 1위의 도시가 의성이라는 말에 손사래를 쳤다. 지난 22일 군수실에서 만난 김 군수는 "의성이야말로 충절의 도시이고 풍성한 도시이다. 그만큼 살기 좋은 도시가 왜 소멸위기 1위란 말이냐"고 되물었다.

그는 "의성이 인구소멸지수(소멸위험지수) 1위라는 통계는 잘못됐다. 학자들의 오류다"라고 지적했다. 지역이 소멸될 가능성을 처음으로 언급한 일본의 마스다보고서를 바탕으로 작성해 통계를 낸 보고서에 동의할 수 없다는 것이다.

김 군수는 "65세 이상 고령인구수에 20세에서 39세까지의 여성인구 수를 나누어 0.5 이하는 소멸지수가 높다고 하는데 의성에는 20세에서 45세까지의 인구가 만 명이 넘는다"며 "경북의 23개 시·군 가운데 10개 시를 빼고 군 중에는 인구가 2번째로 많다"고 강조했다.

대신 청년들의 유입을 위한 다양한 정책들을 펼치고 있다고 말했다. 우선 경상북도와 함께 '이웃사촌시범마을'을 만들어 청년 일자리와 주거단지, 복지체계 등이 두루 갖춰진 청년마을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이웃사촌 시범마을의 면장도 외부공모를 통해 뽑을 계획이다. 이를 위해 처음으로 외부공모를 통해 면장을 임명한 전남 순천에 공무원을 파견해 장단점을 파악하도록 했다.

김 군수는 또 "지난 2월 안계면에 '통합출산지원센터'를 전국 최초로 만들었다"며 "미래의 농촌문제, 인구감소문제 등을 해결하기 위해 다양한 정책들을 시도해보고 있다. 곧 면단위에 CGV 같은 영화관도 들어올 것"이라고 말했다.

김 군수는 청년들이 사회적기업이나 마을기업, 협동조합 등 다양한 방법으로 영농법인을 만들어 들어오면 지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농사가 돈이 되는 일자리를 의성이 만들고 있다며 자부심을 나타냈다.

"주민들 걱정 많지만, 되살리려 노력하고 있다"
  
 김주수 의성군수.
 김주수 의성군수.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젊은 엄마들이 거주하며 일도 하고 교육에도 신경 쓸 수 있도록 돕는 게 중요합니다. 우리 의성은 교육이나 문화, 복지, 삶의 질, 행복에 대한 만족도를 높이기 위한 정책을 만들고 실행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젊은 사람들이 낮에는 농촌에서 일을 하고 밤에는 호프집에 가서 맥주도 마시고 영화도 볼 수 있는 도시를 만들어가고 있습니다."

올해 말이면 의성에 '반려동물 문화센터'가 들어설 예정이다. 반려동물 야외놀이 공간으로 펫 카페, 산책로, 펫 놀이터, 도그풀장 등이 들어서게 된다.

김 군수는 "도시에 있는 사람들이 여기 와서 힐링할 수 있게 농촌형으로 반려동물 문화센터를 만들고 있다"며 "잘 운영할 수 있는 사람을 선정하고 좋은 프로그램을 만든다면 전망은 상당히 밝은 편"이라고 말했다.

인구소멸위기에서 젊은이들이 찾아오는 농촌으로 변신하고 있는 의성. 김주수 군수는 <오마이뉴스> 독자들에게 애교 섞인 목소리로 호소했다.

"주민들이 많이 걱정하지만 살아나는 군으로 만들어 다른 지역에서 벤치마킹 하도록 노력하고 있습니다. 볼거리, 먹을거리가 많은 의성으로 살러 오시고, 사러 오시고, 보러 오이소. 많이 와 주이소."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