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박재범 부산 남구청장이 3월 14일 오후 감만동 미8부두 앞에서 ‘주피터 프로젝트 반대 입장문’을 발표했다.
 박재범 부산 남구청장이 3월 14일 오후 감만동 미8부두 앞에서 ‘주피터 프로젝트 반대 입장문’을 발표했다.
ⓒ 부산 남구청

관련사진보기

 
박재범 부산 남구청장이 14일 오후 감만동 미8부두 앞에서 '주피터 프로젝트 반대 입장문'을 발표했다.

부산 남구청은 "최근 언론보도로 미8부두가 주한미군의 생화학 실험장으로 확인이 됨에 따라 남구민의 안전을 위해 구청이 직접 미군에 주민설명회를 요구하는 내용을 담아 입장문을 발표하였다"고 밝혔다.

"더 이상 믿을 수 없어... 관련 시설 공개하라"

박 구청장은 "2016년에도 주피터 프로젝트에 대한 의혹이 일었지만 국방부에서 우리 구로 회신한 자료에 의하면 부산 제8부두에서는 어떠한 검사용 샘플도 사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하였다"고 했다.

그러면서 박 구청장은 "그런데 최근 2019년 미국 예산 평가서에 살아있는 매개체 실험을 명시하고 2018년 예산 평가서에는 대규모 살아있는 매개체라는 표현 등으로 주한미군의 제8부두에 시료 반입 등 8부두가 미군 생화학 실험장으로 확인된다"고 했다.

이어 "8부두가 위치한 우리 구 입장에서는 더 이상 주한미군과 국방부의 답변만 믿을 수 없는 실정"이라고 덧붙였다.

박재범 구청장은 "주피터 프로젝트 해체를 강력히 요구한다", "고위험 병원체 국내 반입 저지를 위한 주한미군지위협정(SOFA) 개정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했다.

또 그는 "주피터 프로젝트 관련 언론보도 내용에 대한 자세한 설명을 요구한다", "우리 구 관계 공무원과 주민대표 등이 국방부 방문시 적극 협조를 요구한다","제8부두 관련 시설을 공개하고 주민설명회 개최를 요구한다"고 했다.

부산민중연대 등 단체들은 이날 오후 부산시청 앞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그동안 '살아있는 세균 시료 반입'과 '관련 실험'은 없다던 주한미군의 주장이 거짓으로 드러나면서 부산시민들의 분노와 미8부두 세균무기시설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상황"이라고 했다.

이들은 "방위비 분담금을 대폭 인상시킨 주한미군이 생화학무기 실험 예산을 새롭게 대거 편성한 것은 평화와 번영의 시대를 가로막으려는 폭거이며, 도심 한 가운데서 살아있는 세균실험까지 하겠다는 것은 부산시민의 생명을 위협하는 행위로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만행"이라고 했다.

또 부산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부산평통사)은 14일 오전 부산시청 앞에서 "주한미군 생화학 실험 및 연습 중단, 주피터 프로그램 전면 조사와 폐기 촉구 1인시위"를 벌인다.

미국 국방부가 올해 예산 350만 달러(40억 원)를 들여 부산 감만동 8부두에서 주한미군의 '주피터(JUPITR) 프로젝트'를 수행할 계획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