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9일 열린 1차 토론회는 시민참여단 위촉장 수여, 사전 여론조사 분석 결과 공유, 찬성·반대 측 의견 발표, 질문지 작성, 기초 토의 순으로 진행됐으며 시민참여단은 시종일관 찬·반 의견을 진지하게 경청했다.
 9일 열린 1차 토론회는 시민참여단 위촉장 수여, 사전 여론조사 분석 결과 공유, 찬성·반대 측 의견 발표, 질문지 작성, 기초 토의 순으로 진행됐으며 시민참여단은 시종일관 찬·반 의견을 진지하게 경청했다.
ⓒ 신영근

관련사진보기


'서산시 자원회수시설 공론화위원회(아래, 공론화위)'는 시민참여단이 참여한 가운데, 서산시 최대 현안인 쓰레기 소각장과 관련한 1차 토론회를 진행했다. 

9일 오후 서산의 한 호텔 회의실에서 열린 1차 토론회는, 105명의 시민참여단 중 76%인 80명이 참여했다. 그러나 소각장에 대한 시민들의 높은 관심에 비해, 다소 아쉬운 참석률을 보였다. 

앞서 공론화위는 1차 토론에 불참하는 시민참여단이 2차 토론 및 최종 결정에 참여할 수 없도록 결정했다. 시민참여단은 찬성·반대 측의 토론회를 신중하게 지켜봤으며, 서산시의 도시계획과 자원회수 전략에 대해 기초 토의를 벌이기도 했다. 

앞서 공론화 위는 지난해 11월 모두 16명의 위원으로 출범했으며, 이들은 지금까지 모두 6차례의 회의를 거쳤다. 특히 이 기간 중 공론화 위는 시민 1004명을 상대로 여론조사를 벌였으며, 여론조사 결과에 따라 찬성·반대·중립 등 모두 1:1:1의 비율로 각각 35명씩 모두 105명의 시민참여단을 선정한 바 있다(관련기사: 끝나지 않은 쓰레기 소각장 논란... '중립'이 가장 우세).

이날 열린 1차 토론회는 시민참여단 위촉장 수여, 사전 여론조사 분석 결과 공유, 찬성·반대측 의견 발표, 질문지 작성, 기초 토의 순으로 진행됐으며 시민참여단은 시종일관 찬·반 의견을 진지하게 경청했다. 

이뿐만 아니라 모두 10개 모둠별로 나눈 시민참여단은 토론 후 궁금했던 사항에 대해 질문지를 작성했으며, 시민참여단의 질문지와 찬성·반대 측의 답변은 16일에 있을 2차 최종 토론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공론화 논의가 처음 시도되는 이날 1차 토론회는 시민들이 모두 볼 수 있도록, 실시간 방송을 통해 회의과정을 모두 공개했다. 다만, 토론회에 참석한 시민참여단의 결정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현장 공개(일반 시민 대상)는 하지 않았다.

특히, 본격적인 1차 토론에 앞서 신기원 공론화위원장은 "(공론화위원회는) 시민참여단이 서산시 자원회수시설을 결정하는 데  많은 정보를 제공하고 돕는 역할을 했다"면서 "오늘 참가한 시민참여단 모두 진지한 토론 속에서 우리의 권리를 행사하고 지성으로 현명한 판단을 기대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토론에 앞서 신기원 공론화위원장은 “(공론화위원회는) 시민참여단이 서산시 자원회수시설을 결정하는데 많은 정보를 제공하고 돕는 역할을 했다“면서 ”오늘 참가한 시민참여단 모두 진지한 토론 속에서 우리의 권리를 행사하고 지성으로 현명한 판단을 기대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토론에 앞서 신기원 공론화위원장은 “(공론화위원회는) 시민참여단이 서산시 자원회수시설을 결정하는데 많은 정보를 제공하고 돕는 역할을 했다“면서 ”오늘 참가한 시민참여단 모두 진지한 토론 속에서 우리의 권리를 행사하고 지성으로 현명한 판단을 기대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 신영근

관련사진보기


이날 시민참여단의 높은 관심과 더불어 찬성·반대 측 토론자들 또한 자신들이 주장하는 정당성에 대해 시종 치열한 토론을 벌였다. 

찬성 측 패널로 토론에 참가한 한국환경공단 안성원씨는 "반대 측이 주장하는 전처리시설은 쓰레기로 만든 고형물의 수요처가 없으며, 소각시설 대비 경제적 이점이 없다"면서 "전국에 운영 중인 13개 전처리 시설 중 5개소는 소각시설로 전환을 추진하고, 서산시의 전처리시설 도입 시, 즉시 신규 매립시설 확보가 불가피"하다며 서산에서의 전처리시설 도입이 적절치 않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소각장 시설에 대해서는 "국내·외 가장 보편화, 상용화된 시설로 처리시설 중 가장 높은 감량화율(85% 이상)"를 보인다며 "악취가 없고 위생적 처리 가능하고 이때 발생하는 폐열을 에너지화해 자원회수 기여 및 운영비를 절감할 수 있다"며 소각장 설치를 찬성했다. 

이 같은 찬성 측 주장에 대해 반대 측 또한 시민참여단에게 소각장에 대한 불합리성에 대해 조목조목 반박했다. 

반대 측 패널로 나선 이백윤 백지화 연대 집행위원장은 "(서산시가 말하는 것은) 자원회수시설이 아니라 그냥 소각장이다"라면서 "소각장은 작업자들과 주민들 건강에 장기적으로 영향을 미친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 위원장은 지난해 환경부가 발표한 '제1차 자원순환 기본계획(2018~2017)의 세부 추진과제를 들면서 "(정부는) 종량제 봉투 속 재활용 가능자원을 최대한 분리·선별하기 위한 생활폐기물 전처리시설을 전국적으로 확대 설치"하기로 했다며 "폐기물 매립률 변동 및 매립시설 잔여용량 등을 검토해, 단계적으로 폐기물 매립 시 전처리 의무화 및 직매립 원천 금지를 추진하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따라서 "소각장에 비해 환경오염과 주민갈등이 없고 비용이 절감되며 잔여 소각제가 감소하는 전처리 시설이 대안"이라면서 소각장 시설 건립을 반대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