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부천 교육지원청 사립 유치원 특정 감사장
 부천 교육지원청 사립 유치원 특정 감사장
ⓒ 이민선

관련사진보기

       
 감사 자료제출 독촉장을 전달하기 위해 사립유치원을 방문한 경기도교육청 감사관
 감사 자료제출 독촉장을 전달하기 위해 사립유치원을 방문한 경기도교육청 감사관
ⓒ 이민선

관련사진보기

 

교재, 교구 납품업체와 실제 거래를 하지 않았는데도 마치 거래한 것처럼 관련 서류를 조작해 교비 수십억 원을 착복한 사립 유치원 두 곳이 교육청 감사에서 덜미를 잡혔다.

경기도교육청은 최근 2017년~2018년 사립 유치원 감사 결과 중, 사립유치원 이의 제기 절차까지 마치고 재심의를 완료한 감사 결과를 공개했다.

감사 결과와 감사관 말에 따르면 교재, 교구 납품업체는 원장 가족과 친인척 명의 회사였다. 업체 주소는 가정집이 많았다. 심지어 해당 유치원을 주소지로 둔 경우도 있었다. 감사관은 이런 이유로 교재, 교구 업체가 실체 없이 이름만 있는 '페이퍼컴퍼니(유령회사)'일 가능성이 무척 높다고 판단했다.

이와 관련해 감사관은 지난달 31일 오전에 기자와 한 통화에서 "유치원 원장의 엄마, 시동생, 올케 등이 대표자로 돼 있는 업체와 거래를 했는데, 실제 매입 매출은 전혀 없었다. 거래가 있는 것처럼 서류를 조작했다"라고 밝혔다.

감사관실은 이 같은 사실이 드러난 유치원 두 곳에서 착복한 돈을 환수하고, 관련자는 중징계(정직 1개월)하라고 해당 교육지원청에 요청했다.

환수·환급액은 수십억 원이다. 수원에 있는 A 유치원은 약 15억 2천여만 원을 국가에, 4억 8천여만 원을 학부모에게 돌려줘야 한다. 시흥에 있는 B 유치원은 12억 5천여만 원을 학부모에게 돌려줘야 한다.

이뿐만 아니라 두 사립 유치원 모두 교비를 부당하게 사용했다. A 유치원은 유치원 운영에 필요한 인건비와 교육 경비로 사용해야 할 교비를 원장 개인 학비와 식사비 등으로 사용했다. B 유치원 또한 교비를 원장과 교직원의 식사비, 개인차량 주유비 등으로 사용했다.

감사관실은 A 유치원에서 교비 7천여만 원 을 보전 조치(교비 통장에 넣으라는)하게 하고,  4천여만 원은 학부모에게 돌려주게 하라고 해당 교육청에 요청했다. 관련자는 중징계(정직 1개월)하라고 요청했다.

또한 감사관실은 B 유치원에서 교비 3천 7백여만 원을 '보전 조치'하게 하고, 관련자를 경징계(감봉 1개월)하라고 해당 교육지원청에 요청했다.

A 사립 유치원은 이 밖에도 운영위원회 인원 구성이 부적정한 점과 교육과정 편성과 운영이 부적정 했다는 점을 지적받았다.

B 사립 유치원은 급식 운영이 부적정한 점, 거래처와 거래를 하면서 세금 계산서를 받지 않은 점 등을 지적받았다. B 유치원은 유통기한이 지난 식료품을 냉장고에 보관, 급식 안전 관리를 소홀히 했다는 지적도 받았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궁금한 게 많아 '기자' 합니다. 르포 <소년들의 섬>, 교육에세이 <날아라 꿈의학교> 지은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