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재명 경기도지사
ⓒ 경기도

관련사진보기

 
경기도(도지사 이재명)는 29일 정부의 '도봉산 포천선(옥정~포천) 사업'에 대한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결정을 적극 환영한다고 밝혔다.

경기도는 이날 '국가균형발전 기반구축사업 선정에 대한 경기도 입장' 발표문에서 "이번 결정은 정전 이후 70년 가까이 국가안보를 위해 희생을 감내해온 경기북부 지역 발전의 전환점이 될 것"이라며 "특히 경기북부에서 유일하게 철도가 없었던 포천의 변화를 이끌 것이라 기대한다"고 전했다.

경기도는 또 "정부, 포천시와 긴밀히 협력하여 사업을 신속히 추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함은 물론 정부의 국가균형발전사업 이행에도 적극 협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다만, 경기도는 도봉산 포천선(옥정~포천) 사업과 함께 건의한 '신분당선 광교~호매실 연장사업'이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대상에서 제외된 점에는 아쉬움을 표했다.

경기도는 "이 사업은 이미 2003년 예비타당성 조사에서 경제성을 인정받았을 뿐만 아니라 광역교통개선부담금 5,000억 원이 확보돼 있다"며 "따라서 최소한의 재정 투입으로도 추진이 가능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경기도는 또 "지난 2006년 호매실 택지개발 시 정부가 해당 사업 추진을 약속한 바 있는 만큼, 경기도는 국가 정책에 대한 신뢰도 제고를 위해 신분당선 광교~호매실 연장사업이 조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10년 넘게 사업이 지연되면서 극심한 교통난에 시달리고 있는 경기 서남부 주민들의 아픔을 외면해서는 안 될 것"이라며 "주민들의 숙원이 반드시 이루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9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기획재정부에서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대상을 발표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9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기획재정부에서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대상을 발표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정부, 예타 조사 면제 심사에서 낙후 접경지역 사업 등 별도 고려

앞서 정부는 이날 대규모 국가 재정을 투입하는 사업 중 24조 천억 원 규모의 23개 사업에 대해 예비타당성 조사를 면제해 조기 착공할 수 있도록 했다. 홍남기 기획재정부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오전 11시 정부세종청사에서 국가 균형 발전 프로젝트 브리핑을 열고, 17개 시도로부터 68조 7천억 원에 달하는 32개 사업 신청을 받은 결과,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 이같이 확정했다고 발표했다.

특히 정부는 수도권 사업은 원칙적으로 제외했지만, 도봉산과 포천을 잇는 서울 도시철도 7호선 연장 사업과 인천 영종에서 신도를 잇는 남북평화도로 등 낙후된 접경지역 사업 등은 별도로 고려해 포함했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밥을 좋아합니다. 술을 더 좋아합니다. 근데, 밥이나 술 없이는 살아도 사람 없이는 못 살겠습니다. 그래서 기자 하나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