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전시를 상대로 실시한 대전시의회의 '2018행정사무감사' 모니터링을 마친 대전문화연대(공동대표 박한표, 박은숙)가 논평을 내고 "대전시는 문화시설 및 기관운영 의혹에 대해 철저히 감사를 하고, 재발방지 대책을 제시하라"고 촉구했다.

대전문화연대는 27일 논평을 통해 "이번 '행정사무감사'에서 대전시 문화시설과 문화기관 운영의 부실에 대한 질타가 쏟아졌다"며 "특히 대전의 대표 전문공연장인 대전예술의전당 대관 특혜의혹과 대전문화재단의 문화예술지원기금 불공정 의혹은 심히 우려되는 부분"이라고 지적했다.

대전문화연대에 따르면, 이번 행정사무감사에서 대전예술의전당은 정기 및 수시대관에서 일부 기획사 쏠림현상에 대한 지적을 받았다. 특히 수시대관에 있어서 내부인력만으로 심의절차가 진행되는 등 공연장 대관 방식이 투명하게 운영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이로 인해 '특혜 의혹'까지 일어났다는 것.

또한 대전예술의전당이 자체 제작하여 공연한 작품들에 대한 문제도 제기됐다. 시민의 세금을 투입하는 작품인데도 불구하고 목적이 불분명한 제작공연을 진행해 '혈세낭비'라는 논란에 휩싸였다는 것이다.

대전문화재단의 경우에는 '지원지금의 불공정성'이 도마에 올랐다. 문화재단이 진행한 2018년 예술지원 공모사업 중 '예술창작활동지원사업'이 문제였다는 것. 이 사업은 기존 '문진기금'이라는 이름으로 진행된 사업으로 총 9억8천만 원의 예산이 소요되는 사업이다.

이 예산을 지원받기 위해 총 499개의 단체나 개인이 신청, 222개의 단체나 개인이 선정됐는데, 대전문화재단이 명확한 근거 없이 자의적 판단으로 예산의 10%(약 9천만원)를 정책예산으로 미리 책정해 놓았다는 것.

이에 대해 행정사무감사에 나선 위원들이 예산 분배와 지원의 불공정성을 지적했고, 이를 알게 된 문화예술계 현장에서는 '화이트리스트'가 존재하는 것 아니냐는 반발의 목소리가 불거지고 있다고 대전문화연대는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전문화연대는 "예술의전당과 문화재단은 대전의 대표 문화기관이다. 시민에게 좋은 공연을 제공해야할 예술의 전당은 그동안 내부 인사비리 문제로 고소고발 등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으며, 문화재단은 대표이사의 연이은 중도사퇴 이후 조직쇄신을 요구받고 있는 실정"이라며 "대전시민의 대표 문화기관으로서 책무를 다하고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또한 "행정사무감사 이후 대전시 문화시설 및 문화기관의 무책임한 운영과 불공정성이 연일 언론에 오르내리고 있다"며 "이미 거론된 예술의 전당과 문화재단 외에 시립미술관, 시립연정국악원 등 대부분의 문화시설 및 문화기관이 제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다는 질타의 목소리가 높다"고 주장했다.

대전문화연대는 끝으로 "대전시는 이번 행정사무감사를 통해 제기된 대전시 문화시설 및 기관들의 문제에 대해 철저한 감사를 진행하고, 결과에 따라 책임자 문책은 물론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