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기영유아 교육 대책연대 기자회견 모습
 경기영유아 교육 대책연대 기자회견 모습
ⓒ 이민선

관련사진보기

 

경기도 교육단체 연합체인 '경기영유아교육대책연대(아래 영유아 대책연대)'가 사립유치원 비리 근절 방안을 담고 있는 이른바 '박용진 3법(유아교육법, 사립학교법, 학교혁신법)의 조속한 처리를 국회에 촉구했다.

영유아 대책연대는 12일 오후 경기도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박용진 3법 처리 촉구 등의 내용을 담은 성명을 발표했다.

영유아 대책연대는 성명에서 "소수 비리 유치원 및 어린이집 문제로 교육당국과 유치원 시설 운영자, 학부모가 서로 적대시하는 등 갈등이 심각하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영유아 대책연대는 "땜질식 처방보다는 근원적인 문제를 정확히 파악하고 개선해, 공정하고 투명한 운영이 돼야 한다"라며 '박용진 3법'이 처리돼야 하는 이유를 설명했다.

영유아 대책연대는 이와 함께 사립 유치원에 온라인 입학 시스템인 '처음 학교로'와 회계시스템인 '에듀파인'에 참여할 것을 요구했다.

또한, 교육부에 '세부적인 영유아 교육 정상화 방법과 지침, 중장기 로드맵 마련을 요구했다. 경기교육청에는, 학부모, 시민.교육단체, 교사, (사립 유치원) 시설운영자, 교육기관이 참여하는 '유아교육 제도개선 위원회 설치'를 요구했다.

영유아 대책연대에는, 친환경 학교급식 운동본부, 부천교육시민포럼, 한국미래교육정책연구소, 교육환경개선 학부모회 연합 등 20여 개 교육 관련 시민단체가 참여하고 있다.

국회 교육위원회는 12일 '박용진 3법'을 심사했다. 하지만 한국당 반대로 난항을 겪고 있다. 한국당이, '관련 법안을 발의할 테니 병합 심사하자'며 처리를 미루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1일 사립유치원 모임인 한유총(한국유치원 총연합회)은 박용진 3법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국회에 전달한 바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궁금한 게 많아 '기자' 합니다. 르포 <소년들의 섬>, 교육에세이 <날아라 꿈의학교> 지은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