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충북인뉴스

관련사진보기


<베테랑 굴삭기 기사의 죽음, 유족들 "진실 밝혀달라">에서 이어집니다. 

지난 8월, 공군 제17비행전투단 공사현장에서 숨진 채 발견된 고 김종길씨의 사연이 뒤늦게 알려진 가운데 하청업체는 물론 원청인 한진중공업과 공군이 현재까지 이를 외면하고 있다며 유족이 반발하고 나섰다.

부인 우종욱씨는 "남편 장례식장에서 한진중공업 현장소장을 본 게 전부였다. 장례가 끝난 뒤에도 아무런 연락이 없었다"라며 "자신들이 운영하는 현장에서 사람이 죽었는데 어떻게 사과 한마디 없을 수 있는지 숨이 막힌다"라고 울분을 토했다.

하청업체의 경우 고인이 숨진 지 두 달이 다됐지만 아직까지 8월(7월20일~8월12일)분 건설기계임대료를 지급하지 않았다. 계약서상 대여기간 종료 40일 이내에 지급한다고 명시됐다는 이유에서다.

부인 우씨는 "당장 생활비가 없어 앞이 막막한 상황인데 하청업체는 아직까지 800만 원이 넘는 건설기계임대료도 입금해 주지 않았다. 급한대로 남편 통장에 있는 돈을 꺼내 쓰려고 해도 은행에서는 '통장명의주가 사망한 상태라 유족이 한 번에 다 출금을 해야지 돈을 빼서 쓸 수 있다'라고 말했다"라며 "이런 사정 탓에 남은 임대료가 언제 입금되는지 발만 동동 구르고 있는데 하청업체는 계약서상 지급일이 정해져 있고 돈이 없다는 이유로 모른 척 하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하청업체 관계자는 "계약서상 두 달 뒤 장비사용료를 입금해주는 걸로 명시돼 있다. 도의적으로 빨리 처리해주고 싶지만 회사 사정상 현재 힘든 상황이다"라고 답했다. 유족에 따르면 보상계획에 대해서도 별다른 입장을 전달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위로 한마디 없는 공군, 유족 두 번 상처받아"
 
 남편의 죽음과 관련 해 의혹을 제기하는 부인 우종옥씨.
 남편의 죽음과 관련 해 의혹을 제기하는 부인 우종옥씨.
ⓒ 충북인뉴스

관련사진보기


갑작스런 비보에 충격을 받은 유족에게 발주처인 공군과 원청인 한진중공업에 태도는 더 큰 아픔으로 다가왔다.

부인 우씨는 "발인까지 4일장을 치르는 동안 공군 17비행전투단장 명의에 조화 하나만 보냈을 뿐 사과는커녕 위로 한마디 없었다. 그 더위에 공군을 위해 일했는데 억장이 무너진다"라고 말했다.

고인의 처남이자 유족 공동대표인 우종호(59)씨도 "유족들은 형님이 돌아가신 사고현장에 들어가 보지도 못했다. 보안상에 이유라는데 유족에게 어떻게 그럴 수 있는지 답답했다"라며 "아무런 설명도 듣지 못했고 공군은 장례식장에도, 장례가 끝난 뒤에도 얼굴 한번 비추지 않고 연락 한통도 없었다. 국방부와 공군사령부에 여러 차례 전화를 걸자 그때서야 만날 수 있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실제로 유족은 고인이 사망한 지 두 달이 다 된 지난 5일이 돼서야 사고 현장과 활주로 공사 담당자를 만날 수 있었다.

사고현장 공사관리업무를 담당하는 공사관리관은 "언론사의 취재 요청은 국방부 및 국방시설본부를 통해서만 하고 있다"라고 답했다. 국방부는 아직 공식적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보상계획 없는 한진중공업… 책임은 누가?

공군 17비행전투단과 수의계약을 통해 '청주공항 군전용 활주로 개선공사' 일광시공업자로 선정된 한진중공업 역시 이번 사건에 대해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유족에 따르면 지난 5일 공군17비행전투단에서 공군과 한진중공업, 유족과 만난 자리에서 한진중공업 측은 '실족사로 경찰조사가 마무리될 경우 원청에서 해줄 수 있는 보상은 없다'란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자리에 배석했던 유족 공동대표 우종호씨는 "보상을 해주던지 산재처리를 해달라고 하자 한진중공업 측은 아무런 답을 하지 않았다. 화가 치밀어 올랐다"라며 "어떻게 전화 한통 없을 수가 있느냐 유가족을 무시한 것 아니냐. 계속 따져 물었지만 아무런 답을 하지 않았다"라고 고개를 떨궜다.

취재진은 이와 관련해 한진중공업 측에 공식입장을 물었지만 아직 회신 받지 못했다.

한편 국방시설본부는 모두 675억 원이 투입되는 이번 활주로 개선공사를 2019년 12월까지 마무리할 계획이다.
 
<충북인뉴스>가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군부대 혹은 한진중공업·대기업 시공 공사현장에서 산재 피해를 입었지만 보상이나 제대로 된 처리를 받지 못한 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굴삭기 등 중장비 기사로 일하면서 개인사업자 등록으로 인해 대규모 공사현장에서 불이익(상납·갑질 등)을 받고 있는 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익명은 모두 보장됩니다.

제보전화) 043 254 0040 (충북인뉴스)

010 5548 3252 jmw20210@naver.com (박명원 기자)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오마이뉴스 제휴사인 충북인뉴스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충북인뉴스는 정통시사 주간지 충청리뷰에서 2004년5월 법인 독립한 Only Internetnewspaper 입니다. 충북인뉴스는 '충북인(人)뉴스' '충북 in 뉴스'의 의미를 가집니다. 충북 언론 최초의 독립법인 인터넷 신문으로서 충북인과 충북지역의 변화와 발전을 위한 정론을 펼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