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당진해체를 반대하는 주민들의 7월23일 집회 당진3개리와 상록초 학부모들이 당진해체 합의에 반대하며 농성 시작일 첫날 벌인 집회 당시 모습
▲ 당진해체를 반대하는 주민들의 7월23일 집회 당진3개리와 상록초 학부모들이 당진해체 합의에 반대하며 농성 시작일 첫날 벌인 집회 당시 모습
ⓒ 최효진

관련사진보기


주민들이 당진에 반입된 라돈침대의 반출을 요구하며 농성과 시위를 계속하고 있는 가운데 정작 대진침대 본사는 당진 적재 물량은 외면한 체 미수거 라돈침대를 추가로 반입 후 해체했다. 대진본사가 새로 수거해 해체한 라돈 침대는 1만5천 장으로 이는 당진에 적재된 1만 7천장에 근접한다.

원자력안전위원회(이하 원안위)는 "(9월 13일 기준) 수거대상 라돈침대 6만 6천 장 중 6만 1천 장을 수거했으며, 당진의 1만 7천 장을 제외하고 4만 4천장의 라돈침대를 대진본사에서 해체했다"라고 밝혔다. 수거대상이 6월말 기준에서 추가로 늘어난 것은 8월까지 추가 접수된 사안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대진 본사에서 기존 수거한 것으로 알려졌던 2만 4천여 장이 2만 9천 장으로 물량이 늘어난 것 역시 가구수 기준이었으나 실제 해체 과정에서 가구당 복수 물량이 발견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라돈 침대의 당진해체 반대 현수막(7월) 라돈 침대의 당진 해체에 반대하는 주민들이 농성 시작 때 건 현수막
▲ 라돈 침대의 당진해체 반대 현수막(7월) 라돈 침대의 당진 해체에 반대하는 주민들이 농성 시작 때 건 현수막
ⓒ 최효진

관련사진보기

 
그 동안 당진지역 주민들은 절차 없이 반입된 라돈 침대의 당진 해체를 반대하며 3달 동안 반복된 농성과 집회를 이어왔다. 그 동안 지역갈등 유발을 자제하며 특정 지역을 공식적으로 언급한 적도 없는 당진 지역민들은 허탈한 상황이다. 상록초의 한 학부모는 "당진은 대진침대와 아무런 연고가 없음에도 불구하고 장기간 고통을 받고 있다. (당진 적재 침대는 제외한 채 추가 반입해 해체하는) 앞뒤가 다른 행동에 잠을 이룰 수가 없었다"라고 말했다.

반면 원안위 측은 당진해체의 원칙에 변함이 없음을 확인했다. 원안위 관계자는 "원안위는 공식적으로 당진물량의 당진 해체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라고 말했다. 또한 주민들과의 협의 과정에서도 미수거 물량에 대한 반입만 논의했을 뿐이라고 전했다.

 
라돈침대 당진해체 반대 농성 현수막(7월) 라돈침대의 당진해체에 반대하는 주민들이 내 건 현수막
▲ 라돈침대 당진해체 반대 농성 현수막(7월) 라돈침대의 당진해체에 반대하는 주민들이 내 건 현수막
ⓒ 최효진

관련사진보기

  
라돈 침대 당진해체 시내 선전전 라돈 침대의 당진해체를 결정하자 상록초 학부모는 물론 당진관내의 학부모들은 시내 선전전과 1인 시위등을 해 오고 있다.
▲ 라돈 침대 당진해체 시내 선전전 라돈 침대의 당진해체를 결정하자 상록초 학부모는 물론 당진관내의 학부모들은 시내 선전전과 1인 시위등을 해 오고 있다.
ⓒ 최효진

관련사진보기

 

덧붙이는 글 | 당진신문에도 송고한 기사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