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화성시(시장 서철모)는 지난 5일 심의위원회를 열고 2019년 생활임금을 1만원으로 확정했다.
 화성시(시장 서철모)는 지난 5일 심의위원회를 열고 2019년 생활임금을 1만원으로 확정했다.
ⓒ 화성시

관련사진보기


화성시(시장 서철모)는 내년도 생활임금 시급액을 올해 9,390원보다 6.5% 인상된 1만원으로 확정했다. 법정 최저임금 8,350원보다 1,650원 많은 금액이다. 시는 지난 5일 모두누림센터에서 '생활임금 심의위원회'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시는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인 최저임금 1만원 공약을 반영하고, 생활물가지수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김현태 일자리경제과장은 "시가 앞장서 저임금 근로자의 임금 상승을 견인해 생활안정에 기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생활임금이란 법정 최저임금과는 별개로 근로자가 교육, 문화, 주거 등 각 분야에서 인간으로서 존엄성을 유지하며 생활할 수 있도록 지자체에서 정한 임금이다.

이번에 확정된 생활임금은 2019년 1월 1일부터 시 소속 및 출자ㆍ출연기관 근로자 940여명에게 적용된다. 단, 공무원 보수규정에 의해 지급되는 근로자, 공공근로 및 지역공동체 일자리 사업, 국·도비·시비 사업 등으로 일시적으로 채용된 근로자, 시 일부 지원과 자체제원 등으로 운영되는 경우에는 제외된다.

화성시는 지난 2015년 6월 '생활임금 조례'를 제정·공포했으며,  2016년 7,260원을 시작으로, 2017년 8,017원, 2018년 9,390원으로 책정해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밥을 좋아합니다. 술을 더 좋아합니다. 근데, 밥이나 술 없이는 살아도 사람 없이는 못 살겠습니다. 그래서 기자 하나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