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기도 교육청
 경기도 교육청
ⓒ 경기도교육청

관련사진보기


'부모 중 한 명이 교무부장인 고교에 아들이나 딸이 재학해도 아무런 문제가 되지 않을까?'

규정상, 아직은 문제가 되지 않는다. 그러나 내년부터는 문제가 된다. 교사 자녀가 입학하면 해당 교사를 다른 학교로 전근시켜야 한다는 규정을 경기도교육청이 만들었기 때문이다. 이 규정은 내년부터 적용된다. 올해까지는 권고 사항일 뿐이다.

그러나 많은 교사들이 규정과 관계없이 이 문제를 부적절한 행위라 생각하고 있었다. "교육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훼손한다"는 이유다.

경기도에 있는 한 고등학교가 이 문제로 갈등을 겪고 있다. 전 교무부장 아들이 재학 중이라는 사실이 알려지자 일부 교사가 이에 반발했고, 이로 인해 성적 조작 의혹에 대한 감사를 받는 상황이 벌어졌다.

성적 조작 의혹이 발생한 것은, 해당 학생 성적이 서울대 지역균형선발 대상자가 될 정도로 우수하기 때문이다.

경기도 교육청에 감사를 요청 한 것은 이 학교 교장이다. 교사들 문제제기가 쉽게 가라앉지 않아서 취한 조처라는 게, 복수의 교사 설명이다.

1차로 지역 교육지원청 성적 점검(성적 조작 여부에 대한 감사)이 이미 이루어졌다. 지적 사항은 없었다. 2차로 경기도 교육청은 지난 13일부터 성적 조작 의혹에 대한 감사를 시작했다. 교육청 관계자에 따르면 결과는 9월 말께 나온다.

전 교무부장은 아이가 2학년을 마칠 때까지 그 직책을 유지했다. 아이가 3학년이 되는 해인 올 3월에야 다른 학교로 옮겼다. 교장도 이 모든 사실을 알고 있었다.

이 문제와 관련해 한 교사는 14일 오후 기자와 한 전화 통화에서 "교무부장 자녀인 것을 알고도 (전근 등)조처를 하지 않은 교장 잘못이 크다. 규정을 떠나 교육의 공정성을 훼손한, 교사로서 무척 부적절한 행위"라는 의견을 밝혔다. 

복수의 교사들에 따르면, 이 일로 논란이 일자 이 학교 교장은 지난 6월 교사들이 모인 자리에서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라고 사과했다. 전 교무부장은 해명 글을 내놓았다. 그는 해명 글에서 "부정하게 아이를 관리하려는 의도는 없었고, 부정한 행위를 한 적도 없다"라고 밝혔다.

교무부장 배우자는 14일 오후 기자와 통화에서 "(우리 아이는)1학년 때부터 성적이 우수했다. 굳이 (교무부장이)부정행위를 할 이유가 없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최근 서울 강남의 한 고등학교에서 아버지를 교무부장으로 둔 쌍둥이 자녀가 우수한 성적을 거둔 것을 두고 논란이 일어나기도 했다.


댓글1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지역 공동체부, 경기도 담당. 교육에세이 <날아라 꿈의학교> 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