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재명 경기도지사
ⓒ 경기도

관련사진보기


"주권자인 국민에게 친절하고 책임 있게 자신을 알리는 것은 공무원의 의무입니다. 민원인에게 자신의 이름을 알릴 방법을 논의해서 개선책을 마련해주시기 바랍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최근 논란이 된 직원 명찰 패용과 관련해 도민을 최우선에 두고 개선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뜻을 11일 밝혔다.

경기도는 이 지사의 지시에 따라 지난 5일 전 직원을 대상으로 부서명과 이름이 적힌 명찰을 패용하도록 하는 방안을 추진했지만 기존 공무원증과 중복된다는 문제제기가 있어 이를 보류한 바 있다.

이날 이 지사의 개선책 요구에 김남준 경기도 언론비서관은 "이 지사가 밝힌 핵심은 두 가지"라며 "도민의 관점에서 행정이 이뤄져야 한다는 것과 일방적 지시가 아니라 토론을 거쳐 합리적 대안을 마련하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도는 주관부서인 인사과를 중심으로 개선안을 마련하고 이에 대한 직원 토론 등 의견 수렴과정을 거치기로 했다.

앞서 도는 "공무원증 패용은 도민들이 공무원의 이름과 직위를 쉽게 알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으로 책임행정 차원에서 필요한 일"이라며 "기존 공무원증에 부서명이 표시돼 있지 않고, 글씨가 작아 쉽게 알아보기 어렵다는 문제 제기에 따라 명찰 도입을 추진했다"고 밝힌 바 있다.

추후 이 지사의 의중과 공무원들의 의사를 반영한 경기도의 개선책에도 도민들의 관심이 모일 것으로 보인다.

덧붙이는 글 | 경기 미디어리포트에도 송고됩니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그리고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2014 지방선거 특별취재팀><2017.12월 뉴스게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