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보 수문을 열어 놓은 금강·영산강과 수문을 닫아 놓은 낙동강에서 6월 들어 완전히 다른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 금강·영산강은 녹조가 발생하지 않았는데, 낙동강은 녹조가 창궐해 '조류경보' 발령까지 난 것이다.

녹조는 오염원이 유입되고, 수온이 높거나 물이 흐르지 않으면 주로 발생한다. 물이 흐르지 않고 정체되면 녹조가 발생하는 것이다. 환경단체는 4대강사업으로 만들어진 보 때문에 물이 정체되어 녹조 발생이 심해졌다며 수문 상시 개방 내지 보 철거를 요구해 왔다. 낙동강에는 8개의 보가 있다.

정부는 '4대강 환경영향 모니터링'을 위해 지난해 6월 보 수문 일시 개방에 이어 11월에 추가 개방했다. 금강과 영산강은 계속 보 수문을 개방하고 있지만, 낙동강은 창녕함안보와 합천창녕보 수문을 열었다가 농업용수와 지하수 영향으로 지난해 12월과 올해 1월 사이 닫았다.

금강 상류에 있는 공주보·세종보는 지난해 12월과 올해 3월부터 수문을 계속 열어 놓았고, 하류 백제보는 지난해 12월에 수문을 열었다가 올해 3월에 다시 닫았다.

금강은 올해 들어 아직 녹조가 발생하지 않고 있다. 보 수문을 닫았던 지난해 6월 13일만 해도 금강에서는 녹조가 심하게 발생해 한국수자원공사에서 '녹조 제거 작업'을 벌일 정도였다.

금강에 올해 녹조가 발생하지 않고 있는 것은 보 수문 개방이 가장 큰 원인으로 보인다. 환경부 산하 금강유역환경청 관계자는 "지난해 3~4월경 조류경보 발령을 하기도 했는데, 올해는 아직 평상시를 유지하고 있다"며 "보 수문 개방이 되면서 물 흐름이 있는 게 하나의 원인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금강을 계속 모니터링하고 있는 김종술 <오마이뉴스> 시민기자는 "제가 페이스북에 올려놓은 사진을 보면, 지난해 6월 13일 금강에 녹조가 심해서 제거 작업이 벌어지고 있었다"며 "그런데 올해는 녹조가 심하지 않다. 간혹 아침에 살짝 피었다가 사라질 정도다. 상류인 세종보와 공주보에서 수문 개방으로 맑은 물이 내려오니까 백제보에 물이 희석된 게 하나의 원인으로 보인다"고 했다.

임희자 낙동강경남네트워크 집행위원장은 "낙동강은 녹조 발생이 심하다. 금강과 영산강의 교훈을 참고해야 한다"며 "낙동강 보 수문도 완전 개방해서 녹조 발생을 막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낙동강 창녕함안보에 녹조가 발생해 있다.
 낙동강 창녕함안보에 녹조가 발생해 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낙동강유역환경청, 창녕함안보 구간 조류 '관심' 단계 발령


환경부 산하 낙동강유역환경청은 14일 낙동강 창녕함안보 상류 12km 지점에 대해 올해 첫 조류경보 '관심' 단계를 발령했다.

낙동강청은 조류 경보제 지점 주간 모니터링 결과, 낙동강 창녕·함안 구간에서 유해남조류 세포수가 지난 4일 1745cells/㎖, 11일 3594cells/㎖이 출현하여 조류 경보제 '관심' 단계 발령기준(2주 연속 1000cells/㎖ 이상)을 초과하였다고 밝혔다.

낙동강청은 "이번 조류 발생은 4월말 856cells/㎖ 출현 이후, 5월중 잦은 강우로 조류 번식이 정체 되다가, 5월말 이후 조류 번식에 유리한 고온 현상이 지속되면서 유해 남조류가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창녕함안보 지점 조류 경보제 최초 발령일을 보면, 2013년 7월 30일, 2014년 6월 3일, 2015년 6월 2일, 2016년 5월 30일, 2017년 6월 14일이었다. 올해 녹조는 최근 몇 년 사이보다는 다소 늦고 작년과 같은 시기에 발령된 것이다.

그리고 낙동강청은 녹조 발생 원인에 대해, "조류 발생의 원인이 되는 오염물질의 하천유입을 줄이기 위해, 조류 발생이 우려되는 하천 상류지역을 중심으로 4월부터 실시한 축산 오염원 합동점검에 이어 5월부터는 유기성 오·폐수 배출사업장, 환경기초시설 등에 대하여 현재 점검을 실시하고 있으며, 장마철 이후 7~8월까지 점검을 강화하기로 하였다"고 했다.

낙동강청의 자료에는 녹조 발생의 원인이 되는 '물 정체'에 대한 설명은 없다. 이에 대해 낙동강청 관계자는 "물 정체가 녹조 발생에 하나의 원인은 맞다. 자료에 의도적으로 물 정체에 대한 설명을 뺀 것은 아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낙동강 보 수문 개방 여부는 정부 차원에서 처리 방안을 검토해서 결정할 것"이라며 "보 수문을 개방하면 물 흐름의 체류 시간이 줄어 녹조 발생 억제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고 기대한다"고 했다.

낙동강경남네트워크 "보 수문 하루 빨리 개방하라"

낙동강경남네트워크는 15일 "환경부는 낙동강 수문을 개방하기 위한 농업용수시설에 대한 점검과 대책을 제시하고 낙동강 수문을 하루 빨리 개방하라"고 촉구했다.

이 단체는 "현재 수문이 개방되어 있는 금강의 세종보, 공주보과 영산강의 승촌보, 죽산보는 남조류가 발생하지 않았다"며 "이러한 상황을 미루어볼 때 낙동강의 녹조발생은 창녕함안보로 인하여 물이 흐르지 않기 때문임이 분명하다"고 했다.

낙동강경남네트워크는 "환경부는 대통령 공약사항이기도 한 상시 수문 개방을 1300만 명의 식수원인 낙동강에서 하루빨리 이행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 단체는 "정부는 지난해 11월 수문개방 도중 '광암들' 농업용수 문제로 수문개방을 중도 포기한 이후 즉각적인 대책 없이 수문을 꽁꽁 틀어막고 있다"고 했다.

이어 "낙동강은 1300만 명의 식수원이다. 상시적으로 대구 경북지역에서 유입되는 공장폐수로 인하여 유해화학물질에 위협받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강물을 막은 보로 인하여 발생되고 있는 맹독성녹조의 위협도 감수해야 하는가"라며 "수문만 개방하면 맹독성녹조를 막을 수 있는데 수문을 닫아놓고 있는 것은 너무도 안이한 행정이다"고 덧붙였다.

낙동강경남네트워크는 "정부는 하루빨리 농업용수시설에 대한 점검과 대책을 마련하고 하루빨리 낙동강 수문을 전면 개방하라"고 촉구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