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14일 오후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의 면담을 앞두고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14일 오후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의 면담을 앞두고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일본 정부의 관심은 여전히 일본 납치자 문제와 북일관계 회복에 있었다.

고노 다로 일본 외무대신(외무상)은 14일 오후 3시부터 문재인 대통령을 접견하면서 "일본과 북한이 확실하게 마주보고 납치문제를 해결하고 (북일간) 국교를 회복하도록 노력하겠다"라며 '북일수교' 의지를 피력했다. 

고노 외무상은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납치문제를 제기했었기 때문에 일본에서도 납치문제를 해결하고 일본과 북한의 국교를 회복하기 위해서 북한과 마주앉아서 노력을 해나가겠다"라며 이렇게 말했다.

또한 고노 외무상은 "북미정상회담이 성공리에 개최돼 문 대통령의 리더십과 노력에 다시 한 번 경의를 표한다"라며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에 따라서 한반도 비핵화를 실현하기 위해 일본, 한국, 미국이 긴밀히 공조해야 한다"라고 '한미일 공조'를 강조했다.

고노 외무상은 "올해 일·한 파트너십 선언 20주년을 맞이하는데, 강경화 장관과 함께 확실하게 미래지향적인 일·한 관계를 구축해 나가기 위해서 노력해 나가겠다"라며 "일·한 정상 간의 셔틀외교가 정착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북일관계의 정상적 복원, 한국 정부가 협력하겠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청와대에서 방한 중인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 대화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청와대에서 방한 중인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 대화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이에 앞서 문 대통령도 고노 외무상의 두 번째 방한을 환영하면서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이 아주 성공적으로 치러졌고 또 훌륭한 공동성명이 채택됐다"라며 "이제는 그 합의를 완전하고 신속하게 이행하기 위해서 한미일 3국이 긴밀하게 협력하고 공조할 때다"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런 시기에 미국의 폼페이오 장관과 고노 다로 외무대신이 나란히 방문을 해서 한미일 외무장관회의를 개최하게 된 것이 아주 뜻깊게 생각한다"라며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의 내용을 함께 공유하고, 또 함께 평가하고, 앞으로 구체적인 이행 방안과 로드맵을 한미일 3국이 긴밀하게 협력하고 공조해 나가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일본에서 가장 관심을 갖고 있는 납치자 문제에 대해서는 나도 지난번 남북정상회담 때 그 뜻을 김정은 위원장에게 전달했고 이번에 북미정상회담에서도 트럼프 대통령도 그렇게 전달한 것으로 알고 있다"라며 "그 문제의 해결을 위해서도 앞으로 함께 협력해 나갔으면 한다"라고 협력 의사를 나타냈다.

문 대통령은 "우리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 구축을 위해서 일본의 건설적이고 긍정적인 역할과 기여가 매우 중요하다"라며 "이제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을 통해서 남북간 또 북미간의 관계가 선순환적으로 발전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기 때문에 일본과 북한의 관계도 조속한 시간내에 정상적으로 복원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북일관계의 정상적인 복원을 위해서 한국 정부가 도울 일이 있다면 언제든지 말해달라"라며 "최선을 다해서 협력할 용의가 있다"라고 거듭 협력 의사를 나타냈다.

문 대통령은 고노 외상에 앞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을 1시간 동안 접견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의 비핵화 과정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주도적인 역할을 해달라"라고 요청했다.


1970년 전남 강진 출생. 조선대부속고-고려대 국문과. 월간 <사회평론 길>과 <말>거쳐 현재 <오마이뉴스> 기자. 한국인터넷기자상과 이달의 기자상(2회) 수상. 저서 : <한국의 보수와 대화하다><검사와 스폰서><시민...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8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