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홍준표 "모든 책임은 내게 있다" 당대표직 사퇴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6.13 지방선거 참패에 대한 책임을 지고 14일 대표직을 사퇴한다고 밝힌뒤 고개숙여 인사하고 있다. 홍 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는 참패했고 나라는 통째로 넘어갔다"며 "오늘 부로 당대표직을 내려놓는다"고 밝혔다.
▲ 홍준표 "모든 책임은 내게 있다" 당대표직 사퇴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6.13 지방선거 참패에 대한 책임을 지고 14일 대표직을 사퇴한다고 밝힌뒤 고개숙여 인사하고 있다. 홍 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는 참패했고 나라는 통째로 넘어갔다"며 "오늘 부로 당대표직을 내려놓는다"고 밝혔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기사 보강 : 14일 오후 2시 43분]

"우리는 참패했고 나라는 통째로 넘어갔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의 최후 일성은 인정과 고집이었다. 자신이 6.13지방선거에서 밀어붙인 슬로건 '나라를 통째로 넘기시겠습니까'를 복기하면서, 민주당 압승에 대한 부정적 평가를 덧붙인 것이다.

당 대표직 사퇴도 공식 선언했다. 홍 대표는 14일 오후 2시께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모두가 제 잘못이고 모든 책임은 제게 있다. 국민 여러분의 선택을 존중한다"라면서 "오늘부로 당 대표직을 내려놓는다. 부디 한마음으로 단합해 국민의 신뢰를 받는 정당으로 거듭나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홍 대표의 마지막 최고위원회의에는 그의 수행을 도맡았던 강효상 대표 비서실장부터 홍준표 지도부의 '입'을 자처한 장제원 수석대변인을 포함해 김성태 원내대표, 홍문표 사무총장, 함진규 정책위의장, 염동열·전희경·박성중 의원 등 당 지도부가 동석했다. 다만 들어오는 순서는 달랐다. 홍 대표가 홀로 자리에 착석한 뒤, 이어 이들 지도부가 차례로 들어와 앉았다.

김성태 원내대표가 권한대행... "보수 재건 치열하게 준비"

기자 질문 뿌리치며 퇴장하는 홍준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6.13 지방선거 참패에 대한 책임을 지고 14일 대표직을 사퇴한다고 밝힌뒤 자리를 뜨고 있다. 홍 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는 참패했고 나라는 통째로 넘어갔다"며 "오늘 부로 당대표직을 내려놓는다"고 밝혔다.
▲ 기자 질문 뿌리치며 퇴장하는 홍준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6.13 지방선거 참패에 대한 책임을 지고 14일 대표직을 사퇴한다고 밝힌뒤 자리를 뜨고 있다. 홍 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는 참패했고 나라는 통째로 넘어갔다"며 "오늘 부로 당대표직을 내려놓는다"고 밝혔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이번 선거 패인이 뭐라고 생각하십니까?"
"바닥 민심이 다르다고 했는데 어떻게 보시나요?"
"향후 행보 좀 말씀해주시죠."
"여론 조사가 바닥 민심과 괴리됐다고 했는데..."
"나라를 통째로 넘기시겠다는 슬로건 선택이 잘못 됐다고 생각하시나요?"

3분여 만에 종료된 마지막 발언 이후 당사를 빠져 나가는 홍 대표에게 취재진의 질문이 터져 나왔다. 홍 대표는 미동 없이 서서 닫힌 엘리베이터 문을 바라보다 홀로 탑승했다. 뒤따라 나오던 강효상 의원이 "좀 탑시다"라고 말했지만, 결국 타지 못했다.

퇴장하는 홍준표, 권한대행 김성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6.13 지방선거 참패에 대한 책임을 지고 14일 대표직을 사퇴한다고 밝힌뒤 자리를 뜨고 있다. 홍 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는 참패했고 나라는 통째로 넘어갔다"며 "오늘 부로 당대표직을 내려놓는다"고 밝혔다. 왼쪽 아래는 김성태 원내대표.
▲ 퇴장하는 홍준표, 권한대행 김성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6.13 지방선거 참패에 대한 책임을 지고 14일 대표직을 사퇴한다고 밝힌뒤 자리를 뜨고 있다. 홍 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는 참패했고 나라는 통째로 넘어갔다"며 "오늘 부로 당대표직을 내려놓는다"고 밝혔다. 왼쪽 아래는 김성태 원내대표.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홍 대표의 빈 자리는 일단 김성태 원내대표가 권한대행 자격으로 이어받기로 했다. 김 원내대표는 최고위 직후 기자들과 만나 "전혀 준비되지 않은 가운데 당 권한대행으로서 당을 수습하고 보수 재건과 당의 혁신, 변화를 이끌어갈 수 있는 여러 준비를 지금부터 착실히 하겠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은 이번 참패에 대한 수습책을 모색하고 당 정상화를 위한 토론을 위해 오는 15일 오후 2시 비상 의원총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김 원내대표는 "이제 모든 것을 정상화 시켜야 한다. 국회 원 구성 뿐 아니라, 이번 선거를 통해 성난 국민의 분노에 어떻게 답할지 냉철하고 치열한 논쟁의 결과로 명확하게 나서겠다"고 말했다.


댓글3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