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큰 바위 얼굴'로 잘 알려진 미국의 전직 대통령 두상은 미국 사우스다코다주 러시모어산에 있습니다. 초대 조지 워싱턴, 3대 토머스 제퍼슨, 16대 에이브러햄 링컨, 26대 시어도어 루스벨트의 공을 기리기 위해 화강암에 새긴 얼굴로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조각 가운데 하나가 되었습니다.

미국의 문화유산인 러시모어를 본뜬 '프로젝트 트럼프모어'가 등장했습니다. 북극 빙산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얼굴을 조각해 녹는지 지켜보겠다는 야심 찬 계획입니다. 이 프로젝트를 기획한 핀란드 기후변화단체 멜팅 아이스(melting ice)는 웹사이트(www.projecttrumpmore.com)를 개설하고 영상을 공개했습니다.

그동안 트럼프 대통령이 기후변화가 사기라고 주장하면서 미국은 지구온난화 방지를 위한 파리기후변화협정까지 탈퇴했습니다. 프로젝트 트럼프모어는 이러한 회의적인 시각을 반박하면서 시각적인 검증을 통해 기후 변화가 실제로 일어나고 있음을 보여주려는 시도입니다.

멜팅 아이스는 트럼프모어가 들어설 적절한 위치를 찾는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큰 얼음 얼굴'의 크기를 높이 35m, 폭 20m, 깊이 20m로 정하고 제작을 위해 40만 유로(5억 970만 원)의 기금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계획대로 진행된다면 트럼프 대통령은 노벨상보다 더 빨리 자신의 얼굴이 새겨진 빙산을 받게 될지도 모릅니다.

 프로젝트 트럼프모어
 프로젝트 트럼프모어
ⓒ 멜팅 아이스

관련사진보기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피클 추천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