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속리산 줄기를 이루고 있는 높고 낮은 봉우리 중 하나가 상고암 뒤쪽에 있는 비로봉입니다. 비로봉에 떨어지는 빗물을 삼파수(三派水)라고 했습니다. 하늘에서 떨어지던 빗물이 비로봉 어느 쪽으로 떨어지느냐에 따라 한강물이 될 수도 있고, 금강물이 될 수도 있고, 낙동강물이 될 수도 있다는 설명입니다.

다시 말해 하늘에서 떨어지던 빗방울이 비로봉 어느 쪽으로 떨어지느냐에 따라 흘러들어가는 강줄기가 달라진다는 설명이었습니다. 바람이 불지 않으면 금강 쪽으로 흘러들 물이 될 빗물이 어떤 바람이 불면 한강이나 낙동강으로 쪽으로 흘러드는 쪽으로 떨어질 수도 있는 게 사실입니다.

한강과 금강 그리고 낙동강은 강 이름만 다른 게 아니라 흐르는 수역이나 규모 등 여러 측면에서 많이 다릅니다. 하지만 이렇게 다른 세 강줄기를 거슬러 올라가보면 비로봉에 떨어진 빗물이 어느 강 쪽으로 떨어지느냐를 가르는 것은 소슬바람처럼 사소한 것일 수도 있습니다.

꿰뚫어 보는 <조선 선비 당쟁사>

 <조선 선비 당쟁사> / 지은이 이덕일 / 발행처 도서출판 인문서원 / 2018년 4월 18일 / 값 18,500원
 <조선 선비 당쟁사> / 지은이 이덕일 / 발행처 도서출판 인문서원 / 2018년 4월 18일 / 값 18,500원
ⓒ 도서출판 인문서원

관련사진보기

<조선 선비 당쟁사>(지은이 이덕일, 발행처 도서출판 인문서원)는 조선역사에 스며있는 사림이 등장하게 된 배경부터 세도장치에까지 직간접적으로 궤를 같이하고 있는 권력투쟁사를 통해 붕당이 낳은 핏빛 비극을 역사적 교훈으로 소화할 수 있도록 조명하고 있는 내용입니다.

조선정치사에서 빼놓을 수도 없고, 빠져서도 안 되는 게 붕당정치입니다. 조선정치에 등장하는 사림(士林, 새 왕조 개창에 반대하였던 온건개혁파로 자신들의 농토가 있는 고향에 돌아가 학문을 연마하며 향촌 사회를 장악하기 위해 애썼던 무리)에서 벌어진 최초의 분당은 동인과 서인으로 갈라지는 동서분당입니다.

김효원과 신의겸을 필두로 동인과 서인으로 나뉜 사림이 조선정치사에서 보인 권력투쟁은 한강과 낙동강, 낙동강과 금강을 흐르는 물줄기만큼이나 끊임없고 거셌습니다.

조선정치를 붕당과 권력투쟁으로 점철시킨 이 엄청난 붕당도 거슬러 올라가면 이조전랑(吏曹銓郎)이라고 하는 정5품 관직을 둘러싼 정쟁에서 비롯되었다고 합니다. 그만큼 조선정치사에서 이조전랑을 둘러싼 정쟁은 한강과 금강, 낙동강으로 흘러드는 빗물을 가르는 삼파수 만큼이나 중요한 계기였음을 짐작할 수 있습니다.  

사림이 갈라진 계기는 이조전랑(吏曹銓郎)이란 정5품 관직을 둘러싼 정쟁에서 비롯되었다. 이조전랑은 이조의 정랑(正郎)과 좌랑(佐郎)을 합쳐 부르는 말이다(중략).

합의체적인 정치구조를 지향했던 조선은 이조판서의 전횡을 방지하는 장치를 마련했다. 삼사(三司 : 사헌부, 사간원, 홍문관) 관리의 추천권은 이조판서가 아니라 낭관(郎官), 즉 이존전랑에게 준 것이었다. 삼사에 대한 추천권을 재상이나 판서가 아닌 전랑에게 준 것은 삼사가 지닌 업무의 특성 때문이다. 삼사는 맑고 중요하다는 뜻에서 '청요직(淸要職)'이라고 불렀다. -<조선선비당쟁사>, 18쪽


예나 지금이나 권력을 수단으로 하는 정치에는 공작, 매수, 조작, 유도, 회유, 이간질, 매도, 협박, 고문, 음해 등 음습하고 악질적인 모든 행위들이 정치적 수단이라는 명분으로 다 포함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조선역사 속 정치공작

삼강오륜과 인의예지신을 가치로 주장하던 그들이지만 권력에 욕망을 품고 정치집단을 이루게 되면 선비들이라고 해서 예외는 아닙니다. 권력을 쟁취하기 위해서라면 정치모리배가 되는 걸 서슴지 않았으니 역사로 재조명되고 있는 그들의 모습을 제대로 새겨보는 것이야말로 작금의 정치, 권모와 술수가 넘쳐나는 정치 속내를 꿰뚫어 겨냥해 볼 수 있는 가늠자 구멍이 될 것입니다.  

허견의 옥사는 척신 김석주가 주도한 것이었다. 정원로도 김석주가 심어놓은 간자(간자)였다. 정원로가 허견과 친한 사이임을 안 김석주가 정원로를 간자로 심어놓았다고 여러 기록들은 전하고 있다. 광범위한 정치보복이 자행되었다. -<조선 선비 당쟁사> 240쪽


사림들은 떼로 죽인 사화가 권력투쟁에서 비롯됐고, 권력을 쟁취하기 위한 모함과 음해, 조작과 고문이 낳은 도륙이었음은 조선역사를 다루고 있는 어느 기록에서도 쉽게 읽을 수 있습니다.

다만 여느 기록에서 읽을 수 있는 당쟁사, 조선선비들이 주체라 할 수 있는 당쟁과 관련한 기록에서는 그 배경과 과정, 결과 등이 부주제로 취급되며 곁가지처럼 소개되고 있는 경우가 없지 않습니다.

그러다보니 조선역사 전반에 미친 당쟁사를 일목요연하게 새기거나 정리하는 게 쉽지 않은 게 현실입니다. 많은 기록을 보며 배경과 과정을 이해하고, 연관성과 결과까지를 아울러야만 가능한 한 분야라 생각됩니다.

이 책에서는 선비집단에 의해 비롯된 권력투쟁, 권력투쟁을 벌이는 과정에 보였던 수단과 방법, 권력투쟁이 낳은 역사적 결과까지를 입체적으로 조명하고 있어 조선정치사에 스며있는 당쟁사를 조선 역사의 중심으로 읽으며 가지런하게 새길 수 있게 될 거라 기대됩니다.

덧붙이는 글 | <조선 선비 당쟁사> / 지은이 이덕일 / 발행처 도서출판 인문서원 / 2018년 4월 18일 / 값 18,500원



조선 선비 당쟁사 - 사림의 등장에서 세도정치까지, 선비들의 권력투쟁사로 다시 읽는 조선 역사

이덕일 지음, 인문서원(2018)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