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제가 된 서울시 시정 홍보 포스터 2장
 문제가 된 서울시 시정 홍보 포스터 2장
ⓒ 연합뉴스(서울시 제공)

관련사진보기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서울시가 보육 제도나 청년수당 등 시 정책을 홍보하는 홍보물에서 성 역할을 고착화한다는 지적을 받고 뒤늦게 교체하겠다는 뜻을 4일 밝혔다.

서울시에 따르면 문제가 된 홍보물은 '내일연구소 서울'이라는 콘셉트로 나온 포스터 2장이다.

두 포스터 가운데 하나는 남성을 주인공으로 "93년생 이진욱 당신의 내일을 서울이 연구합니다"라며 청년수당, 청년 임차보증금 지원, 청년일자리센터를 소개했다.

반면에 여성이 등장하는 포스터는 "82년생 김지영 당신의 내일을 서울이 연구합니다"라며 신혼부부 주택 공급, 국공립 어린이집 신설, 찾아가는 산후도우미 서비스 등을 안내했다.

사실 이 포스터는 10대, 20대, 30대, 50대, 60대 등 세대별로 서울시가 지원하는 맞춤형 정책을 알리는 홍보물이다.

그런데 출산과 보육에 초점을 맞춘 '82년생 김지영'과 취업에 방점을 찍은 '93년생 이진욱'이 대비되며 공공기관이 성 역할을 고착화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더욱이 최근 우리 사회에 반향을 일으킨 '82년생 김지영'을 차용해 이 같은 광고를 제작했다는 점에서 비판이 일었다.

논란이 일자 서울시는 이날 오후 해당 포스터를 교체하겠다고 밝혔다.

시는 "지적된 포스터는 우리 사회 워킹맘과 맞벌이 부부가 겪는 현실적인 주거·육아·보육 문제를 해결할 구체적인 정책과 제도를 안내하려는 의도였다"며 "기획 의도와 다르게 일부 포스터가 우리 사회의 전통적인 성 역할을 고착화한다는 우려에 공감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를 수용해 해당 콘텐츠를 수정하고 있다"며 "이른 시일 내에 지적된 포스터를 교체하겠다"고 설명했다.

시는 "우리 사회가 해결해 나가야 할 젠더 관련 사안에 대해 더욱 숙고해 이러한 우려와 논란이 재발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