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자유한국당 염동열(왼쪽)의원과 권성동 국회의원 강원랜드 채용비리 의혹과 수사외압 의혹을 받고있는 권성동 국회의원과 염동열 국회의원
▲ 자유한국당 염동열(왼쪽)의원과 권성동 국회의원 강원랜드 채용비리 의혹과 수사외압 의혹을 받고있는 권성동 국회의원과 염동열 국회의원
ⓒ 김남권

관련사진보기


더불어민주당 강원도당(위원장 심기준)은 8일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단(단장 양부남 광주지검장)이 8일 오전 강원랜드의 채용비리와 수사외압 의혹과 관련해 자유한국당 권성동, 염동열 두 의원의 국회사무실과 국회 법사위원장실을 압수수색 한 것에 대한 논평에서 "권성동, 염동열 국회의원이 검찰청 포토라인에 피의자 신분으로 서는 날도 머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강원도당은 "이번 수색 대상에 국회 법사위원장실의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서류, 관련자 휴대폰뿐 아니라, 권성동 염동열 의원의 휴대폰과 차량까지도 포함됐다는 것은 혐의 입증이 명백하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강조했다.

도당은 또 "검찰의 강원랜드 채용비리와 수사외압 수사로, 진실이 서서히 드러나고 있는데도 자유한국당은 권성동 의원과 염동열 의원에 대한 어떠한 조치도 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강원도당은 "권성동, 염동열 국회의원도 명예훼손과 정치보복 운운하며 보좌진의 개인일탈로 치부하고, 본인은 청렴결백하다고 큰소리를 치고 있다. 참으로 안타깝고 후안무치하다"고 비판했다.

이어 "권성동 국회의원은 법사위원장을 내려놓고, 염동열 국회의원도 더 이상 변명으로 일관하지 말아야 하며, 강원도민에 대한 마지막 예의를 다하는 것은 도민들께 사죄하고, 검찰 수사에 성실하게 임하는 것"이라고 촉구했다.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8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