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안희정 전 충남지사 기자회견 취소  공보비서 성폭행 의혹을 받는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가 자신을 둘러싼 추문에 대해 입장을 발표하기로 한 8일 오후 충남도청 로비에서 한준섭 충남도청 공보관이 안 전 지사 입장발표 취소 문자 내용을 전달하고 있다.
▲ 안희정 전 충남지사 기자회견 취소 공보비서 성폭행 의혹을 받는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가 자신을 둘러싼 추문에 대해 입장을 발표하기로 한 8일 오후 충남도청 로비에서 한준섭 충남도청 공보관이 안 전 지사 입장발표 취소 문자 내용을 전달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성폭행 혐의'를 받고 있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약속했던 기자회견을 돌연 취소했다.

안 전 지사 측 관계자는 8일 낮 1시 3분께 한준섭 충남도청 공보관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기자회견을 취소하기로 했다"라고 알려왔다. 예정된 오후 3시 기자회견을 1시간 57분 남겨둔 시간이었다.

안 전 지사는 문자메시지를 통해 "검찰에 출석하기 전에 국민 여러분, 충남도민 여러분 앞에서 머리숙여 사죄드리고자 하였다"라며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검찰에 출석하여 수사에 성실하게 협조하는 것이 국민 앞에 속죄드리는 우선적 의무라는 판단에 따라 기자회견을 취소하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그는 "거듭 사죄드린다"라며 "검찰은 한시라도 빨리 저를 소환해달라, 성실하게 임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안 전 지사의 이 같은 결정은 전날 밤 추가 피해자 증언이 나온데다 기자회견을 통한 입장 표명이 오히려 여론을 악화시킬 것이라는 판단 때문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이날 오전 11시, 충남성희롱사건대책협의회는 안 전 지사를 향해 "기자회견을 할 게 아니라 피해자에게 사과하고 검찰에 자진 출두하라"고 요구하며 기자회견장에서 침묵시위를 벌이겠다고 밝힌 바 있다.



아래는 문자메시지 전문.

[안희정 전 지사 입장발표 취소 안내]

검찰에 출석하기 전에 국민 여러분, 충남도민 여러분 앞에서 머리숙여 사죄드리고자 하였습니다.
모든 분들이 신속한 검찰수사를 촉구하는 상황에서,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검찰에 출석하여 수사에 성실하게 협조하는 것이 국민앞에 속죄드리는 우선적 의무라는 판단에 따라 기자회견을 취소하기로 하였습니다.
거듭 사죄드립니다.
그리고 검찰은 한시라도 빨리 저를 소환해주십시오.
성실하게 임하겠습니다.

 안희정 전 지사가 돌연 기자회견을 취소했다.
 안희정 전 지사가 돌연 기자회견을 취소했다.
ⓒ 심규상

관련사진보기


안희정 전 충남지사 입장 듣기 위해 놓인 수많은 마이크 공보비서 성폭행 의혹을 받는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가 자신을 둘러싼 추문에 대해 입장을 발표를 취소한 8일 오후 충남도청 로비에 마련된 단상에 수많은 취재진들의 마이크가 놓여있다.
▲ 안희정 전 충남지사 입장 듣기 위해 놓인 수많은 마이크 공보비서 성폭행 의혹을 받는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가 자신을 둘러싼 추문에 대해 입장을 발표를 취소한 8일 오후 충남도청 로비에 마련된 단상에 수많은 취재진들의 마이크가 놓여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우보천리 (牛步千里). 소걸음으로 천리를 가듯 천천히, 우직하게 가려고 합니다. 말은 느리지만 취재는 빠른 충청도가 생활권입니다.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8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