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동물자유연대 회원들이 20일 오전 서울시 종로구 세종로공원에서 천안 소재 펫숍에서 79마리의 개를 방치해 죽게 한 사건을 고발하고 정부의 반려동물산업육성법 제정 계획 철회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2018.2.20
 동물자유연대 회원들이 20일 오전 서울시 종로구 세종로공원에서 천안 소재 펫숍에서 79마리의 개를 방치해 죽게 한 사건을 고발하고 정부의 반려동물산업육성법 제정 계획 철회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2018.2.20
ⓒ 최윤석

관련사진보기


충남 천안 소재의 한 펫숍에서 79마리의 개들이 방치되어 죽은 채 발견되어 충격을 던져주고 있는 가운데 동물보호단체는 해당 펫숍 업주를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동물자유연대는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로공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13일 충남 천안 소재의 한 펫숍에서 사육 포기견의 보호와 입양을 명목으로 돈을 받고도 방치해 죽게 한 현장을 확인하고 해당 업주를 동물보호법 위반으로 경찰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동물자유연대에 따르면 "지난 13일 천안의 한 펫숍을 방문했을 당시 방치 등으로 죽음에 이른 것으로 추정되는 총 79구의 개들 사체가 발견됐고 사체들 더미 속에서는 살아 있는 80여 마리의 개들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죽은 개들의 사체는 케이지, 바닥, 쓰레기봉투 등에서 발견됐으며 사체 일부는 늑골, 두개골이 휜히 드러나 있을 정도로 현장은 참혹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살아있던 80여 마리의 개들이 머물던 공간 역시 오물처리가 전혀 안되어 있었으며 일부는 홍역 등으로 생명이 위중한 상태였다"며 "당일 긴급히 피난조치를 취한 9마리 중 3마리가 곧바로 목숨을 잃는 등 개들의 폐사가 계속 이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동물자유연대는 "이번 사건이 비양심적인 업주의 개인 범죄행위로 보일 수 있으나 실상은 '지자체의 관리감독 소홀' 등이 함께 빚어낸 대참사"라는 입장이다.

이들은 "반려동물 판매업의 경우 동물보호법에 따라 관할 지자체에 신고 및 등록을 하고 운영하도록 되어 있지만 정작 시설 및 인력기준, 영업자 준수사항 등 동물을 보호하고 관리할 수 있는 실제적인 규정이 부실하고 위반에 대한 처벌 역시 너무나 미약하다"며 "동물을 보호하기 위해 마련된 법에 근거했음에도 엄격한 관리의 책임을 지우지 않아 고의성이 입증되지 않는 한 관리부실로 인한 동물의 질병, 상해, 죽음까지도 그 책임을 물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동물보호업무를 담당하는 기초지자체 대부분은 인력 부족을 이유로 실태 점검은 고사하고 민원과 신고되는 사건의 처리에도 난색을 표하며 관리감독에 손을 놓고 있는 실정"이라며  "언제 어디서든 유사 사건이 발생할 수 있으며 유사 사건이 발생한다 할지라도 이를 적발하는 것조차 장담할 수 없는 현실"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정부와 지자체에 유사사건이 재발되지 않도록 해당사건에 대한 철저한 수사와 강력한 처벌을 요구하는 동시에 동물들의 보호와 복지의 관점에서 반려동물 관련 영업규정 강화와 반려동물 관련 영업에 대한 전반적인 실태점검에 나설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동물자유연대는 마지막으로 "금번과 같은 사태가 발생하는 것은 현행 동물보호법이 생산과 판매 과정에 있는 반려동물의 보호 관리를 엄격하게 규정하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이런 현실을 두고 현재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반려동물산업육성법(가칭)'이 제정되면 반려동물은 오로지 생산성의 초점에서만 다뤄지며 동물잔혹사는 계속 이어질 것"이라며 '반려동물산업육성법(가칭)'을  즉각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동물자유연대 회원들이 20일 오전 서울시 종로구 세종로공원에서 천안 소재 펫숍에서 79마리의 개를 방치해 죽게 한 사건을 고발하고 정부의 반려동물산업육성법 제정 계획 철회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2018.2.20
 동물자유연대 회원들이 20일 오전 서울시 종로구 세종로공원에서 천안 소재 펫숍에서 79마리의 개를 방치해 죽게 한 사건을 고발하고 정부의 반려동물산업육성법 제정 계획 철회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2018.2.20
ⓒ 최윤석

관련사진보기


 동물자유연대 회원들이 20일 오전 서울시 종로구 세종로공원에서 천안 소재 펫숍에서 79마리의 개를 방치해 죽게 한 사건을 고발하고 정부의 반려동물산업육성법 제정 계획 철회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2018.2.20
 동물자유연대 회원들이 20일 오전 서울시 종로구 세종로공원에서 천안 소재 펫숍에서 79마리의 개를 방치해 죽게 한 사건을 고발하고 정부의 반려동물산업육성법 제정 계획 철회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2018.2.20
ⓒ 최윤석

관련사진보기


 동물자유연대 회원들이 20일 오전 서울시 종로구 세종로공원에서 천안 소재 펫숍에서 79마리의 개를 방치해 죽게 한 사건을 고발하고 정부의 반려동물산업육성법 제정 계획 철회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2018.2.20
 동물자유연대 회원들이 20일 오전 서울시 종로구 세종로공원에서 천안 소재 펫숍에서 79마리의 개를 방치해 죽게 한 사건을 고발하고 정부의 반려동물산업육성법 제정 계획 철회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2018.2.20
ⓒ 최윤석

관련사진보기


 동물자유연대 회원들이 20일 오전 서울시 종로구 세종로공원에서 천안 소재 펫숍에서 79마리의 개를 방치해 죽게 한 사건을 고발하고 정부의 반려동물산업육성법 제정 계획 철회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2018.2.20
 동물자유연대 회원들이 20일 오전 서울시 종로구 세종로공원에서 천안 소재 펫숍에서 79마리의 개를 방치해 죽게 한 사건을 고발하고 정부의 반려동물산업육성법 제정 계획 철회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2018.2.20
ⓒ 최윤석

관련사진보기


 동물자유연대 회원들이 20일 오전 서울시 종로구 세종로공원에서 천안 소재 펫숍에서 79마리의 개를 방치해 죽게 한 사건을 고발하고 정부의 반려동물산업육성법 제정 계획 철회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2018.2.20
 동물자유연대 회원들이 20일 오전 서울시 종로구 세종로공원에서 천안 소재 펫숍에서 79마리의 개를 방치해 죽게 한 사건을 고발하고 정부의 반려동물산업육성법 제정 계획 철회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2018.2.20
ⓒ 최윤석

관련사진보기


 동물자유연대 회원들이 20일 오전 서울시 종로구 세종로공원에서 천안 소재 펫숍에서 79마리의 개를 방치해 죽게 한 사건을 고발하고 정부의 반려동물산업육성법 제정 계획 철회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2018.2.20
 동물자유연대 회원들이 20일 오전 서울시 종로구 세종로공원에서 천안 소재 펫숍에서 79마리의 개를 방치해 죽게 한 사건을 고발하고 정부의 반려동물산업육성법 제정 계획 철회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2018.2.20
ⓒ 최윤석

관련사진보기


 동물자유연대 회원들이 20일 오전 서울시 종로구 세종로공원에서 천안 소재 펫숍에서 79마리의 개를 방치해 죽게 한 사건을 고발하고 정부의 반려동물산업육성법 제정 계획 철회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2018.2.20
 동물자유연대 회원들이 20일 오전 서울시 종로구 세종로공원에서 천안 소재 펫숍에서 79마리의 개를 방치해 죽게 한 사건을 고발하고 정부의 반려동물산업육성법 제정 계획 철회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2018.2.20
ⓒ 최윤석

관련사진보기


 동물자유연대 회원들이 20일 오전 서울시 종로구 세종로공원에서 천안 소재 펫숍에서 79마리의 개를 방치해 죽게 한 사건을 고발하고 정부의 반려동물산업육성법 제정 계획 철회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2018.2.20
 동물자유연대 회원들이 20일 오전 서울시 종로구 세종로공원에서 천안 소재 펫숍에서 79마리의 개를 방치해 죽게 한 사건을 고발하고 정부의 반려동물산업육성법 제정 계획 철회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2018.2.20
ⓒ 최윤석

관련사진보기




현장이 좋아 사진이 좋아... 오늘도 내일도 언제든지 달려갑니다.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8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