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평택·서울=연합뉴스) 외교부 공동취재단 조준형 기자 = 북한의 '올림픽 메시지 납치' 가능성에 우려하고 있다고 백악관이 방한 전 전한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한국 방문 이틀째인 9일 탈북자 면담, 천안함기념관 방문 등을 통해 북한을 비판하는 공개 메시지를 쏟아내며 대북 압박 행보를 벌였다.

펜스 부통령은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을 포함한 북한 고위급 대표단이 인천공항에 도착하기 1시간여 전인 이날 정오께 평택시 소재 해군 2함대 사령부를 방문한 자리에서 북한의 인권 실태를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국정연설을 통해 주목을 받은 지성호 씨 등 탈북자 4명을 북한에 억류됐다가 의식불명 상태로 풀려난 뒤 숨진 미국인 청년 오토 웜비어의 부친 프레드 웜비어 씨와 함께 2함대 내에서 만났다.

이 자리에서 펜스 부통령은 "이 사람들과 그들의 삶이 증언하듯, 그것(북한)은 자국 시민들을 가두고, 고문하고 굶주리게 하는 정권"이라고 말했다. 또 "북한에 포로수용소가 있고, 북한 사람 70% 이상이 식량 지원 없이는 생존을 못한다"며 "아이들은 영양실조로 고통을 받는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취재진이 지켜보는 가운데, 펜스 부통령은 자리에 있던 탈북자들을 한 명 한 명 호명하면서 김혜숙 씨에게 "북한의 폭정을 피해서 여기까지 어떻게 왔는지 듣고 싶다"며 "기자들에게 어떻게 여기 오게 됐는지 말해달라"고 했다.

그러자 김 씨는 "저는 28년 동안 수감돼 있다가 살아나왔다. 국경경비대 군인들이 나를 중국에 팔았다. 중국에서 3년 7개월 동안 식당에서 일하다가 브로커를 통해 2009년 한국에 왔다"고 말했다.

이어서 탈북자 이현서 씨는 영어로 "여기 있게 되어서 기쁘다. 언론이 북한에 집중하고 있지만, 우리가 잊지 말아야 할 것은 수백만 명의 북한 사람들이 굶주리고 있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씨의 말이 끝나자 펜스 부통령은 "미국에서 성호(지성호)의 이야기를 알지만 다시 공유할 수 있게 말해달라"고 했고, 지 씨는 "북한에서 꽃제비였다가 2006년에 탈북했다"며 자신의 사연을 소개했다. 그러자 펜스 부통령은 "방금 말한 내용이 전세계인들로 하여금 많은 것을 깨닫게 해 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다른 탈북자 지현아 씨는 자신이 기독교인이며 북한에서 성경책을 봤다고 소개하고는 "탈북을 3번 시도했지만 실패해 북송됐고, 4번째 시도에서 성공해 2007년 탈북했다"며 자유를 향한 자신의 처절한 투쟁을 소개했다.

어두운 색상의 정장 차림에 왼쪽 가슴에 성조기 배지를 착용한 펜스 부통령은 처음에 탈북자들과 반갑게 악수를 나누며 인사했지만 그후 대화가 진행되는 동안 시종 어두운 표정이었다.

그가 이날 "전세계가 오늘 밤 북한의 '매력 공세'(a charm offensive)를 보게 될 것"이라며 "그러나 오늘 우리는 진실이 전해지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생각을 했다"고 한 대목에서는 이번 방한에서 발신하고자 한 그의 메시지가 함축돼 있는 듯 했다.

탈북자와의 면담이 북한이 인권 실태를 들춰내는 행보였다면 2함대에서의 나머지 행보는 핵을 포기하지 않는 북한에 대한 비판과 한반도의 심각한 안보 현실을 강조하는데 초점이 맞춰졌다.

정오께 2함대를 찾은 펜스 부통령은 2002년 6월 제2차 연평해전에 참전한 참수리 357호정이 전시된 곳을 지나 함대 내 서해수호관을 시찰했다. 그는 수호관 'NLL(북방한계선)과 해전'실 바닥에 그려진 서해 5도의 지도를 보며 김록현 서해수호관 관장으로부터 남북간의 서해 교전에 대해 하나하나 설명을 들었다. 또 탈북자들과의 면담 후에는 2010년 북한의 어뢰 공격을 받아 우리 장병 46명과 함께 침몰한 천안함기념관을 둘러보기도 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