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한국서부발전 본사 전경
 한국서부발전 본사 전경
ⓒ 신문웅

관련사진보기


검찰이 뇌물수수 혐의를 받고 있는 한국서부발전 사장 후보자인 K아무개 기술본부장(60 전무이사)을 구속했다.

대구지방검찰청 특수부(부장검사 박승대)에 따르면, 지난 19일 밤 늦게 뇌물수수 혐의로 한국서부발전 K아무개 본부장(전무이사)이 구속됐다.

이날 김상일 대구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K아무개 본부장에 대한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심사)를 통해 범죄 사실이 충분히 소명이 되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이에 앞서 검찰은 지난 17일 오전 8시경 충남 태안본사에 위치한 한국서부발전 사무실과 비서실, 사택과 차량 등을 압수수색한 데 이어 K아무개 본부장을 긴급 체포해 대구지검으로 압송했다.

검찰에 따르면 K아무개 본부장은 2016년 경북 김천 연료전지발전소 신재생에너지 사업과 관련해 해당 사업을 추진하던 사업자에게 두 차례에 걸쳐 총 4500만 원의 현금을 받은 혐의다.

검찰과 서부발전 관계자들의 말을 종합하면, K아무개 본부장은 2016년 당시 서부발전의 신재생에너지 사업추진단장을 맡아 해당 사업을 추진했다. 하지만 이후 서부발전 실무진은 채산성이 없다는 이유로 사업 추진 불가 쪽으로 의견이 모았다. K아무개 본부장은 이 과정에서 해당 사업자의 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REC)의 구매 의향 단가를 높여주는 등의 명목으로 금품을 챙긴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실제 경북 김천 연료전지발전소 신재생에너지 사업은 이후 서부발전이 채산성이 없다는 이유로 전면 중단됐다. 이후 이 사업을 추진하던 사업 브로커 H아무개씨가 관련 비리 혐의 대구지검에 구속된 상태에서 조사 과정에서 K 아무개 본부장에게 금품을 전달한 정황이 포착돼 수사가 진행됐다.

이날 전격적으로 K아무개 본부장 구속됨에 따라 지난 12일 공공기관 임원추천위원회가 발표한 서부발전 사장 최종 2배수 후보 가운데 김병숙 전 한국전력 전무의 단수 후보만 남게 됐다. 이번 구속으로 조만간 단행될 발전 5개사에 대한 청와대의 서부발전 사장 인선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서부발전은 정아무개 전임 사장의 인사 비리에 이어 최고 경영진에 내부 출신 사장의 가능성이 있었던 K아무개 기술본부장이 뇌물 수수혐의로 구속되는 최악의 사태가 연이어 벌어졌다.

이에 한국발전산업노동조합 서부발전본부(지부장 임승주)는 지난 18일 '경연진의 업체 유착과 비리는 누구의 책임인가?'라는 제목의 성명서를 통해 ▲ K아무개 전무의 비리와 유착 의혹에 전전긍긍하며 검찰의 처리만을 기다릴 게 아니라 관련되었거나 내용을 알고 있는 구성원들은 자기고백과 자수를 통해 진상을 밝히고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라 ▲ 누구보다 더큰 책임이 있는 현 경영진들은 전 직원들에게 사과 성명을 발표하라 등을 주장했다. 이처럼 현 서부발전 경영진에 대한 책임론도 제기되고 있어 사장 인선의 새로운 변수로 작용될 가능성이 커보인다.

덧붙이는 글 | 바른지역언론연대 태안신문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지방자치시대를 선도하는 태안신문 편집국장을 맡고 있으며 모두가 더불어 사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