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안개꽃이 아름다운 건 함께 모여있기 때문일 겁니다. 안개꽃 속의 장미가 빛나는 것도 안개꽃이 뒷받침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중요한 것은 안개꽃이든 장미든 꽃의 주인은 국민이라는 사실입니다. 그간 당내 분란을 지켜보면서 국민들 보기 민망하고 부끄러웠습니다."

국민의당 보좌진협의회 회장 연임에 처음으로 성공했던 박도은 보좌관(김관영 의원실)이 2일 사퇴했다. 박지원 전 대표는 박 보좌관의 사임서를 자신의 페이스북에 소개하면서 "안철수 대표의 합당 추진은 우리 내부를 갈기갈기 찢어놓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지금은 개혁의 시간... 바른정당은 엄연한 보수 세력"

바른정당 원외지역위원장협의회 간담회 참석한 유승민-안철수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세미나실에서 바른정당 원외지역위원장협의회 주최로 열린 간담회에 유승민 대표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참석하고 있다.
 지난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세미나실에서 바른정당 원외지역위원장협의회 주최로 열린 간담회에 유승민 대표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참석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박 보좌관은 사임서를 통해 "통합은 더 큰 통합을 만들어 가는 과정이어야지 분열을 야기하는 통합이어서는 안 된다"라며 "우리 안의 작은 갈등도 해결해 내지 못하면서 어떻게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극복해 낼 수 있을지 걱정이 앞선다"라고 사실상 안철수 대표를 비판했다.

이어 박 보좌관은 "지금은 개혁의 시간"이라며 "촛불 민심이 우리에게 준 과제는 그동안의 잘못된 관행과 부조리를 과감하게 개혁해내고 원칙과 정의가 바로 서는 '완전히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보좌관은 또한 "지지율이 오르지 않는다고 해서, 또 지방선거를 이기기 위한 공학적 접근은 결코 성공할 수 없다"라고 주장했다. 역시 안 대표를 정면으로 비판하는 내용이다. 안 대표는 지난 28일 JTBC <썰전>에 출연해서도 "(바른정당과) 통합이 안 되면 아마 국민의당은 호남만 몇 명 당선될 것" "이대로 가면 39명이 생존 못 한다"는 등의 생각을 밝힌 바 있다.

박 보좌관은 "바른정당은 방점이 보수 재편이 있는 엄연한 보수 세력"이라며 "그러나 국민의당은 합리적 진보다. 민주당과 정책적 연계점이 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5.18 광주 정신을 대하는 태도, 햇볕 정책과 남북 통일을 지향하는 방식, 검찰 개혁과 재벌 개혁에 대한 인식, 개헌과 선거 제도를 바라보는 시각의 차이는 결국 더 큰 갈등을 가져올 것"이라고도 경고했다.

그리고 박 보좌관은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대한민국의 변화를 진심으로 기원하는 사람으로서 더 이상 양심과 소신을 감추어가면서 국민의당 보좌진협의회장 직분을 수행해서는 안 될 것 같다"는 글로 자신의 사임 의사를 명확히 했다.

과거 인터뷰에서 여러 차례 자부심... "국민의당이 있었기에"

 2일 국민의당 보좌진협의회 회장을 사퇴한 박도은 보좌관
 2일 국민의당 보좌진협의회 회장을 사퇴한 박도은 보좌관
ⓒ 박도은 보좌관 페이스북

관련사진보기


국회 입성 11년 차를 맞고 있는 박 보좌관은 지난 8월 국민의당 제2대 보좌진협의회 회장 연임에 성공한 후 <파이낸셜뉴스>를 통해 여러 차례 국민의당에 대한 애정을 드러낸 바 있다.

그때 인터뷰에서 박 보좌관은 "국민들은 양 극단의 폐해를 극복하라는 의미에서, 새로운 정치를 하라는 의미로 국민의당을 창당시켰다"라며 "국민의당이 있었기에 탄핵도 있었고 정권 교체 가능성도 높아진 것"이라는 말로 자부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촛불 혁명의 진행을 위해 국민의당 역할론을 강조하기도 했다. 인터뷰에서 박 보좌관은 "촛불 혁명을 지속시키는 것은 국민의당이 있어야 가능하다"라며 "촛불 민심에 부합하고 극대화하려면 국민의당 역할이 중요하다"라고 발언했다. 이를 위해 국민의당 단합이 중요하다는 점도 강조했었다. "작지만 강해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똘똘 뭉쳐야 한다"고 했다.

당시 인터뷰에서도 지금의 사임 이유가 잘 드러나고 있는 셈이다.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8 OhmyNews오탈자신고